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민銀, 후순위채로 BIS비율 10% 상회

머니투데이
  • 이새누리 기자
  • 2008.11.13 18: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민은행은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창구에서 팔린 후순위채가 7348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후순위채 만기는 5년6개월이고 금리는 7.7%다. 당초 8000억원어치를 판매할 예정이었지만, 목표치에는 미치지 못했다.

국민은행은 그러나 "판매 기간이 나흘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높은 실적"이라며 "오는 18일부터 목표치를 채우기 위해 판매를 재개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후순위채가 모두 판매될 경우 올 3분기 9.76%로 저조했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0.24% 정도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