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네르바 진위논란① "사용 IP공유·조작했다"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826
  • 2009.01.19 10:42
  • 글자크기조절
미네르바 진위논란① "사용 IP공유·조작했다"
관심을 모았던 월간 신동아 2월호의 내용이 공개되면서 미네르바를 둘러싼 진실게임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19일 발간된 신동아는 자신이 미네르바라고 주장하는 K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토대로 "미네르바는 금융계 7인 그룹이며, 검찰에 구속된 박대성씨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신동아 측이 밝힌 내용은 검찰 수사 결과와 정반대의 내용이어서 진위 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검찰은 구속된 박 씨가 "신동아에 글을 기고한 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신동아 인터뷰에 등장한 K씨와 박 씨 중 한 명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와 관련 가장 첨예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부분은 인터넷주소(IP)다.

검찰은 지난 7일 박 씨를 긴급체포하면서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올라온 미네르바의 IP를 추적해 '진짜 미네르바'를 알아냈다고 설명했다. 글을 쓸 때마다 남겨지는 IP를 토대로 박 씨의 신원을 밝혀냈다는 것.

실제로 다음 아고라에 올라온 미네르바의 글은 동일한 IP를 사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개인 사용자의 경우 유동 IP를 사용하기 때문에 인터넷을 사용할 때마다 IP가 달라지지만 기본적으로는 유사한 IP가 남겨질 수밖에 없다.

K씨는 이에 대해 "멤버들과 IP주소를 공유했고 우리가 사용했던 IP는 2개"라며 "(박 씨가 같은 IP로 글을 올렸다는 주장과 관련해) 우리 멤버 중 현재 연락이 안 되는 한 사람이 박 씨를 시켜 글을 올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결국 박 씨는 미네르바 7명의 그룹과는 무관한 인물이지만, 연락이 두절된 멤버를 통해 대신 글을 올리면서 IP도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IP를 공유한 과정에 대해서도 K씨는 상세하게 설명했다. K씨는 "IP주소는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하고 IT분야에 조금이라도 지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그것을 알 것"이라며 "IP는 쓰지 않을 때는 잭을 빼놓고 다시 사용할 때 숫자가 변경되면 다시 맞췄다"고 말했다.

K씨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박 씨를 변호하고 있는 박찬종 변호사는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박 변호사는 19일에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동아의 보도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며 "박대성씨는 불이익을 당하면서 억울하게 구속돼 있는데 박씨를 가짜라고 이야기하려면 그 사람(K씨)이 나타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같은 삼성맨인데…'50% vs 7%' 성과급 격차에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