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노총 성폭력' 전교조 책임론 대두

머니투데이
  • 최중혁 기자
  • 2009.02.08 16: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교조 "자체 진상조사…사퇴 고려 안해"

민주노총 간부의 성폭력 사건이 산하 단체인 전교조의 내분으로 번지고 있다.

전교조는 7일과 8일 이틀간 충북 충주에서 열린 '2009 전국 지회장 지부집행부 연수'에서 중앙집행위원회를 개최, 최근 발생한 민주노총 성폭력 사태와 관련해 자체조사단을 꾸려 조만간 진상조사에 나서기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전교조 관계자는 "조사단을 꾸리는 데 하루, 이틀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주 중으로 조사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교조의 자체 진상조사 결정은 이번 성폭력 사태 처리 과정에서 전교조 간부들도 사건 무마에 가담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민주노총 간부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전교조 조합원 A씨 측은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이 피해자와 피해자의 대리인(오창익 인권실천시민연대 사무국장)에게 이해할 수 없는 반인권적, 성폭력 옹호적 압박을 가했다"며 "A씨 소속 연맹(전교조) 위원장과 간부들도 마찬가지였다"고 폭로했다.

A씨 측은 "이는 전형적인 2차 가해였고 이 과정에서 A씨가 상당한 정도의 충격을 받았다"며 "민주노총 본부 간부들과 A씨 소속 연맹의 위원장 및 핵심 간부들의 전원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교조 내부에서는 민주노총 지도부 총사퇴뿐만 아니라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 등 관련 책임자들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전교조 서울지부 한 조합원은 "이 사태와 관련된 우리 조직 관계자가 누구인지 밝히고 관계자 전원을 조합원 대중의 힘으로 처단해야 한다"며 "단순한 제명, 또는 사퇴가 아니라 더 엄중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홈페이지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그러나 정 위원장 등 전교조 집행부는 사퇴까지 고려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교조 집행부 한 관계자는 "정확한 진상을 확인하자는 수준으로 중앙집행위에서 논의가 진행됐다"며 "위원장 사퇴 등의 내용은 언급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