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네이트, 뉴스트래픽 네이버 누르고 2위로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VIEW 12,136
  • 2009.07.14 10: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7월 1주 순방문자수에서 처음으로 네이버 이겨… 잇따른 합병 효과

image
올초 네이트닷컴과 엠파스의 통합으로 탄생한 포털 '네이트(NATE)'가 잇따른 통합 작업에 힘입은 덕분인지 최근 약진하는 모습이다.

약진세가 가장 두드러지는 서비스는 네이트뉴스. 네이트뉴스는 트래픽 기준으로 최근 네이버뉴스를 앞질렀다. 네이트뉴스가 네이버뉴스를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7월 첫째주 네이트뉴스의 순방문자수(862만6364)는 네이버뉴스의 순방문자수(854만7703명)를 근소한 차이로 앞질렀다. 전체 포털 기준으로는 미디어다음(1227만1410명)에 이어 2위다.

비록 뉴스부문 트래픽에서 네이버를 앞지른 것일 뿐이지만, 네이트를 운영하는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 (2,790원 상승5 -0.2%))는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만년 3위'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녔던 네이트로선 "네이버를 이겼다"는 것에 적지않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 주요 포털 뉴스 사이트의 주간 순방문자수(출처:코리안클릭)
↑ 주요 포털 뉴스 사이트의 주간 순방문자수(출처:코리안클릭)
네이트뉴스가 네이버뉴스를 누를 수 있었던 배경은 SK컴즈가 7월부터 뉴스서비스를 또다시 통합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SK컴즈는 7월 1일부터 싸이월드뉴스와 네이트뉴스를 하나로 합쳤다. 이에 따라 기존 싸이월드뉴스 트래픽이 네이트뉴스 트래픽으로 이관되면서 톡톡한 효과를 보고 있다.

지난 2월 28일 통합 과정에서 적용한 '실명제 댓글'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네이트는 다른 포털과 달리 뉴스서비스에 실명으로 댓글을 달게 하고 있다. 실명으로 댓글을 달다보니 다른 포털 뉴스에 비해 양질의 댓글이 달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기에 지난 1월 네이버가 '뉴스캐스트'를 도입하면서 뉴스 트래픽을 언론사에 넘긴 것도 역전의 배경이 됐다. 네이버는 뉴스캐스트를 도입하기 전인 지난해까지 트래픽에서 다음과 네이트(구 엠파스, 네이트닷컴)를 큰 차이로 앞서왔다. 그러나 뉴스캐스트를 도입하면서 다음에 1위 자리를 내줬다.

김종훈 SK컴즈 미디어실장은 "지난 2월말 서비스 통합 이후 실시간 생중계 기능 강화 등으로 서비스 경쟁력을 키웠다"며 "더욱이 실명 댓글제 시행 이후 양질의 댓글, 재미있는 댓글이 많은 뉴스사이트로 인식되며, 방문자수가 증가하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포털 뉴스 서비스의 지각 변동에 '1위 업체' 네이버는 큰 의미를 두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오히려 지난해까지 '여론 형성' 논란에 워낙 시달렸던 탓인지, 오히려 담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 관계자는 "네이버는 올해 초 뉴스캐스트를 도입하면서 오픈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뉴스 서비스 트래픽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