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용산역세권 통합개발, 추진 발판 마련

  • 김수홍 MTN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09.12.03 18: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앵커멘트 >
역대 최대 규모의 부동산개발 사업인 용산역세권 개발이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한강변을 독차지하고 있던 아파트들을 허물고 명품 수변도시로 조성하겠단 계획인데요. 반대하는 주민들의 설득이 관건입니다. 김수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28조원 규모, 단군이래 최대개발사업인 용산역세권.

102층 랜드마크 빌딩을 비롯해 30여개 주거와 업무, 문화시설이 들어섭니다.

관건은 한강을 병풍처럼 가로막은 아파트. 15년된 멀쩡한 서부이촌동 아파트를 사업지구에 포함해 허물 건 지, 아니면 그냥 둘 건지가 문제였습니다.

서울시는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명품 수변도시란 취지를 살려 이 아파트들을 모두 개발구역에 포함하는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다만 세입자 보호를 위해 임대주택을 충분히 확보하란 조건을 달았습니다.

[인터뷰] 진희선 / 서울시 도시관리과장
"지금 세입자가 1600세대가 살고 계시는데, 임대주택은 800여 세대로 계획됐기 때문에 더 많은 주민들이 임대주택에 살고자 하신다면 임대주택을 더 계획할 수 있도록 하는 조건입니다."

통합개발안이 확정되면서, 지지부진했던 개발은 본격 추진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내년 상반기에 토지보상을 마치고, 2011년 말 착공해 2016년에 완성될 예정입니다.

남은 문제는 주민동의율입니다.

통합개발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아 보상과 철거 과정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서울시와 용산역세권개발주식회사는 도시개발사업을 위한 50% 동의율을 확보했다고 밝혔지만, 주민들은 그만한 동의율이 나올 수 없다고 맞섭니다.

[인터뷰]이승문 / 서부이촌동 비대위 주민
"주민들이 원하지 않는 통합개발을 하겠다고 나서니까 우린 당황스러운거죠. 총 2200세대인데 아파트 주민들이 거의 반대하기 때문에 50%가 나올 수가 없고요."

용산역세권개발회사는 감정평가로 보상 시점의 시세를 반영해 충분한 보상금을 지급하겠단 입장이지만, 주민들은 여전히 '헐값 수용'에 대한 의구심을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수홍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