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檢, 한명숙-곽영욱 대질신문

머니투데이
  • 배혜림 기자
  • 2009.12.18 18: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 前총리, 성경 든 채 여전히 묵비권 행사

뇌물수수 혐의로 체포된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묵비권을 행사함에 따라 검찰은 뇌물을 건넸다고 진술한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을 불러 한 전 총리와 대질신문을 벌이고 있다.

대한통운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권오성)는 18일 오후 1시30분쯤 한 전 총리를 체포해 곽 전 사장으로부터 미화 5만 달러를 받은 혐의에 대해 집중 추궁했지만 한 전 총리가 답변을 거부해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곽 전 사장과의 대질신문을 통해 한 전 총리의 답변을 유도하고 있다.

검찰은 두 사람을 한 자리에 불러 돈이 전달된 것이 사실인지, 돈이 전달됐다면 곽 전 사장의 대한석탄공사 사장 인사청탁 명목이었는지, 돈의 성격을 서로 알고 있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한 전 총리는 한 손에 성경을 든 채 여전히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은 준비된 사항을 차분하게 질문하고 있지만 한 전 총리는 아직까지 말을 잘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곽 전 사장은 "2006년 말 총리공관에서 양복 주머니 양쪽에 각각 2만 달러와 3만 달러를 나눠 담고 한 전 총리를 만나 직접 전달했다"고 진술하면서 돈을 건넨 방식을 상세하게 재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검찰은 대한석탄공사와 한국남동발전 관계자 조사를 통해서도 한 전 총리의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를 확보했다며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이처럼 구체적인 곽 전 사장의 진술에 이를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동시에 제시할 경우 조사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검찰의 대질신문 압박으로 한 전 총리가 뇌물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을 내놓을 지 주목된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후 12시40분쯤 서울 마포구 합정동 노무현재단에서 한 전 총리를 체포했다. 검찰은 지난 16일 체포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뒤 한 전 총리에게 이날 오전 9시까지 출석하라고 최후통첩을 보냈지만 응하지 않자 결국 영장을 집행했다.

한 전 총리는 검사와 수사관에 의해 검찰청사로 압송되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천만번 물어봐도 내 대답은 한결같다. 아닌 것은 아닌 것이다"라며 "나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 살아온 날의 모든 것을 걸고 말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