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외대앞 친환경·최첨단 주거단지로 탈바꿈

머니투데이
  • 전예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3.14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5년까지 지상4~25층 아파트 36개동 2262가구 건립

↑ 이문1재정비촉진구역 조감도 ⓒ서울시
↑ 이문1재정비촉진구역 조감도 ⓒ서울시
동대문구 이문·휘경 일대가 친환경에너지, 유비쿼터스 시스템을 갖춘 친환경, 최첨단 주거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이문·휘경 재정비촉진지구 내 최초로 이문1재정비촉진구역이 사업시행인가를 득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오는 6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은 후 착공해 2015년 완공될 예정이다.

동대문구 이문동 한국외대 앞 14만4927㎡ 일대는 용적률 225.13%를 적용받아 지상4~25층 아파트 36개 동, 총 2262가구(임대400가구)의 대규모 주거단지가 들어선다. 고등학교가 새로 들어서고 공공부지, 도로 등 기반시설이 확충된다. 구역 내 공원, 휴게소는 주변 4개 공원, 녹지와 연계한 그린네트워크로 조성한다.

태양열, 지열 에너지시스템 등 친환경에너지 기술도 도입된다. 빗물저수조를 설치해 저장한 빗물을 조경이나 청소 등 생활용수로 활용하게 된다. 지하층은 썬큰과 천창 등을 설치하고 외부 벽면에는 담쟁이 덩쿨을 심어 경관을 조성한다.

건물은 테라스형, 판상형, 탑상형, 연도형 등 다양한 주거형태가 적용된다. 외벽에 요철(凹凸)형태의 변화를 주고 역사문화재 분위기에 맞는 색상과 다양한 석재 패턴으로 건설한다.

이와 함께 유비쿼터스 시스템이 구현되는 ‘미래형 주거지’로 만들어진다. 각 가정이 접속망으로 연결돼 홈엔터테인먼트, 데이터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학교, 주민센터, 병원, 보육·양로시설 등과 연결되는 홈오토메이션, 재해나 범죄 등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통합 방재시스템도 구현된다. 아울러 쓰레기를 투입하면 송풍기가 자동으로 중앙집하장으로 운송하는 쓰레기집하시스템이 도입돼 미관을 향상시키고 효율적인 쓰레기처리가 가능하게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타협 없는' 尹대통령의 승부수, 화물연대로 본보기 보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