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마트폰 라인업 SKT '풍성' KT·LGT '빈약'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VIEW 6,895
  • 2010.04.26 15:5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KT 2분기에 10종 출시 '아이폰 대항'… KT·LGT 2~3종에 불과

스마트폰 단말기 라인업에서 SK텔레콤 (226,000원 상승2000 -0.9%)KT (25,000원 상승100 -0.4%), 통합LG텔레콤 (14,500원 보합0 0.0%)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SK텔레콤은 2분기에 10종의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인데 반해 KT와 LG텔레콤이 내놓을 스마트폰은 2~3종에 불과하다.

SK텔레콤은 2분기에 '갤럭시S'와 '디자이어' 등 10종의 스마트폰을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출시 예정인 스마트폰은 △삼성전자의 '갤럭시A', '갤럭시S' △HTC의 '디자이어', 'HD2'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X10' △모토로라의 '드로이드', 'XT800W' △팬택의 '시리우스' △리서치인모션(RIM)의 '블랙베리 볼드9700' △LG전자의 'SU950' 등 10종이다.

스마트폰 라인업 SKT '풍성' KT·LGT '빈약'
지난 5년간 SK텔레콤이 출시한 스마트폰이 13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2분기에 그야말로 물량 공세를 하는 셈이다.

SK텔레콤은 구매 가능한 스마트폰을 대폭 확대해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특히 안드로이드폰 8종을 추가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중심으로 무선인터넷 이용환경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초부터 안드로이드 성장세를 확신하고 안드로이드폰 출시를 위한 시장분석 및 단말기 출시 협상, 안드로이드 마케팅, 개발자 지원프로그램 등을 진행해왔다. '안드로이드' 상표권을 사들인 것도 같은 맥락이다.

반면 KT가 2분기 내놓을 스마트폰은 노키아의 'X6', LG전자의 안드로이드폰 정도. 팬택과 6월 출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으나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특히 삼성전자가 '갤럭시S'를 SK텔레콤에 독점 공급키로 함에 따라 KT는 아이폰 외에는 특별히 내세울 스마트폰이 없게 됐다.

KT는 아이폰을 도입하면서 삼성전자로부터 단말기 조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석채 KT 회장이 최근 "쇼옴니아는 홍길동이어서 아버지(삼성전자)를 아버지로 부르지 못하고 있다"며 삼성전자에 대해 불만을 토로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통합LG텔레콤도 스마트폰 라인업이 약하긴 마찬가지다. 통합LG텔레콤이 2분기 내놓을 스마트폰은 LG전자의 이클립스폰과 삼성전자의 안드로이드폰 정도밖에 없다.

통합LG텔레콤은 통신방식이 달라 외산 휴대폰을 들여오지 못할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나 LG전자도 통합LG텔레콤용 단말기 개발에 소홀한 편이다.

업계 관계자는 "KT의 아이폰에 대응하기 위해 SK텔레콤이 대규모 안드로이드폰 물량 공세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