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85개 '사회적기업' 선정

머니투데이
  • 전예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4.29 11: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2년까지 1000개 사회적기업 발굴, 2만8000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계획

서울시는 '서울형 사회적기업' 85개의 기업을 추가 선정하고 노인·여성·탈북자 등 취약계층일자리 2800개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지난 2월 1차 사회적 기업 110개를 지정하고 재정·경영·인력 분야에 대한 지원을 해왔다. 시 관계자는 "현재 사회적 기업으로 선정된 곳 총 195개 기업에서 6500개의 양질의 일자리가 추가로 공급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가수 강원래씨가 대표인 장애예술인 공연단 '클론 엔터테인먼트' △전문직 노인인력을 양성해 시니어 사업개발 및 이벤트 소품을 판매하는 '뉴시니어라이프' 등 다양한 계층에 일자리를 창출해 내는 기업들이다.

지정된 기업은 다음달 1일부터 최대 2년간 최대 3억 원의 재정 및 인력 지원을 받는다. 기업 당 평균 10명의 직원에 대해 1인당 93만2000원의 임금이 지원되며 기업이 채용한 전문가 1인은 직원임금과는 별도로 150만원이 추가로 지원된다.

또 법률 회계, 홍보 마케팅, 경영 등 3개 분야 전문컨설턴트 116명이 1개 기업을 전담해 경영조직 관리 및 회계 노무 법률 등에 대한 지원을 최대 2년까지 무료로 제공한다.

박대우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은 "2012년까지 총1000개의 서울형 사회적 기업을 발굴해 2만8000개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만드는 것만큼 어려운 원전 해체"…1개 뜯는데 1조원 '잭팟'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