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SBS "지자체도 월드컵 응원행사 하려면 돈내라"

머니투데이
  • 김정태 기자
  • 서동욱 기자
  • VIEW 7,144
  • 2010.05.26 16: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시에서 주최한 응원전 행사도 돈 내고 봐야 하나요?"

남아공 월드컵 독점 중계권이 확정된 SBS가 호텔, 대형 음식점뿐 아니라 서울시 일선 자치구와 산하기관에도 "돈을 내고 방송을 틀라"는 공문을 일제히 통보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 공문을 받아 든 지자체에선 중계방송의 '비상업적 사용'에 대한 범위를 놓고 혼선을 빚고 있다.

26일 서울시와 자치구 등에 따르면 SBS는 월드컵 중계방송을 비상업적으로 사용하더라도 최소 100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을 내야 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각 구청과 시 산하기관에 보냈다.

SBS는 공문에서 한국 예선전 3경기를 모두 구매할 경우 30%를 할인해 주고 월드컵 전 경기(64게임) 구매 시에는 한국 예선전 3경기 금액의 130%를 적용하겠다는 밝혔다.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이 단독으로 주최, 주관한 경우에 한해 무료로 월드컵 중계방송을 틀수 있도록 예외조항을 뒀다.

하지만 SBS의 공문을 받아 본 공무원들은 그 기준이 모호하다고 지적했다. 시가 주관 또는 주최하는 행사라도 실제 대행사나 기획사에 맡겨져 진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 이 때문에 대규모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는 시와 구청 담당자들은 행사 개최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그리스와 경기가 있는 12일, '재즈페스티발' 행사 뒷풀이로 참가 시민들과 함께 응원전을 계획했다"며 "행사 진행을 대행사가 한다는 이유로 1000만원을 내라고 한다면 행사를 취소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행사 개최가 결정된 이후 공문을 받고 혼란스러웠다"며 "지자체 행사라도 기획사 등이 대행해 주관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땐 어떤 기준이 적용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각 구청과 산하기관에서 대규모 월드컵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는 곳은 7~8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청 및 청계천 광장 외에도 북서울꿈의숲(옛 드림랜드), 상암동 노을공원, 어린이대공원, 여의도, 뚝섬 등 주로 규모가 큰 공원과 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들 행사의 주최 기관들은 이번 월드컵 독점 중계권을 가진 SBS의 공문을 받은 이후 적잖은 고민에 빠졌다. 행사를 준비 중인 또다른 시 관계자는 "SBS측에 과금 기준에 대해 문의를 했지만 협의를 거쳐 결정하겠다는 답변만을 들었다"며 "모처럼 열리는 월드컵 응원 행사가 차질을 빚게 된다면 시민들의 원성도 커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