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BC도 '월드컵 단독중계' SBS 형사고소

머니투데이
  • 류철호 기자
  • VIEW 6,511
  • 2010.05.28 10: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8일 사기 및 업무방해 혐의로 중앙지검에 고소장 제출

SBS의 월드컵 단독 중계와 관련해 KBS에 이어 MBC도 윤세영 회장 등 SBS 전·현직 임원 6명을 검찰에 고소했다.

MBC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중앙지검에 윤 회장 등에 대해 사기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MBC 측은 "지난 25일 SBS가 월드컵 단독 중계를 결정한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강조했다.

MBC는 "SBS가 지난 2006년 월드컵과 올림픽 등 주요 스포츠행사를 공동중계하기로 한 방송3사 사장단 합의에 참여한 뒤 합의과정에서 취득한 정보를 이용해 비밀리에 단독으로 중계권을 따낸 것은 MBC의 입찰기회자체를 원천적으로 막은 것으로 형사상 사기 및 업무방해 혐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월드컵 중계를 하지 못해 발생한 재산상 피해와 브랜드이미지 손실 등 유무형의 피해에 대해서도 피해액 산정이 끝나는 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KBS도 27일 SBS 전·현직 임직원 8명을 사기와 업무방해, 입찰방해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