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건축 올스톱 '가락시영'은 지금…

머니투데이
  • 송복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650
  • 2010.06.16 07: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급매물 쌓이고 두달새 수천만원 하락..비대위 난립 조합원 의견절충 쉽지않아

최근 법원의 사업시행계획 승인결의 무효 판결로 재건축 사업이 중단된 서울 송파구 가락동 가락시영아파트에 급매물이 쌓이고 있다. 지난 4월 조합원 지위 양도 금지가 풀리면서 쏟아진 매물에다 사업 중단 실망 매물까지 겹치면서 그야말로 매물 홍수다.

매물은 많은데 사겠다는 사람이 없어 매매가 하락세도 이어지고 있다. 투매 조짐이 일었던 지난 4월초보다도 주택형별 매매가가 3000만∼4000만원 떨어졌다. 시세보다 값을 낮춰 내놔도 거래가 이뤄지지 않자 자금 사정이 급한 매도자들은 조바심을 내고 있다.

◇중개업소마다 매물 수십건…가격은 뚝뚝=서울행정법원이 지난 10일 가락시영의 재건축 사업시행계획 승인결의가 무효라고 판결로 사업에 또 다시 제동이 걸리면서 매물을 내놓는 조합원들이 늘고 있다. 가락시영 주변 중개업소 40∼50곳에는 각각 수십건의 매물이 등록돼 있다. 가락동 A중개업소 관계자는 "단일 규모로는 전국 최대 단지(총 6600가구)인 만큼 중복 매물을 뺀 실제 매물만 약 300∼400건은 족히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 재건축 중단 실망 등 여파로 매수세가 좀처럼 나타나지 않으면서 거래가 끊긴 지 오래다. 가격은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시장에서 매물이 소화되지 않으면서 2달새 수천만원씩 빠졌다.

가락시영1차 42㎡는 지난 4월초 5억1000만원에서 최근 4억9000만원선으로 3000만원 하락했다. 1차 49㎡와 56㎡도 3000만∼4000만원씩 떨어져 현재 각각 5억5000만원, 5억9000만원선을 겨우 유지하고 있다. 가락시영2차도 마찬가지다. 주택형별 매매가는 △33㎡ 4억2500만원 △42㎡ 5억4000만원 △56㎡ 6억7000만원 △62㎡ 8억원 등이다.

◇재건축 재개 불투명…공공관리제 해법될까=가락시영의 재건축 사업계획이 무효가 된 것은 당초 1조2463억원으로 결의한 사업비가 3조545억원으로 급증했기 때문이다.사업비가 늘면서 조합원 분담금이 최고 329% 증가하자 일부 조합원들이 재건축 추진 과정에 문제가 있다며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가락시영 조합원간 소송의 경우 1심 재판부는 원고패소, 2심 재판부는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으나 대법원은 "사업시행계획이 확정됐으면 행정소송으로 취소 또는 무효확인을 구해야 한다"며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행정법원으로 이송했다. 지난 10일 서울행정법원의 판결은 대법원의 파기 이송 이후 난 것으로 확정 판결의 효력을 지닌다.

전문가들은 사업시행계획부터 다시 세워 승인을 받는 등 각종 절차를 밟아야 하는 만큼 가락시영 재건축이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조합원간 내홍이 원만히 해결되지 않을 경우 사업 추진은 더 늦어질 가능성이 크다.

일부 조합원들은 서울시의 재개발.재건축 공공관리제 도입을 원하고 있다. 가락시영은 현대건설, 삼성물산, 현대산업개발 등 시공사를 이미 선정한 만큼 공공관리제 적용 대상이 아니지만 뾰족한 자구책이 없어서다. 가락시영 인근의 B중개업소 관계자는 "기왕 사업이 늦어졌으니 서울시에 공공관리를 신청해 시공사 선정부터 사업을 재추진하자는 의견이 많다"며 "비대위만 서너개가 될 정도로 사공이 많은 단지여서 절충안을 찾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