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 44% "세종시 원안+알파 반대"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7.05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머니투데이-MTN-미디어리서치 7월정기여론조사]李대통령 국정지지도↑ 46.6%

우리 국민의 44%는 '세종시 원안'에 자족기능을 넣는 이른바 '플러스 알파'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플러스 알파를 지지하는 국민은 38%로 조사됐다.

4대강 사업에 대해선 국민적 공감대를 얻을 때까지 일시적으로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는 지난 달 보다 오른 46.6%로 조사됐으며 차기 국무총리는 행정 경험이 풍부한 관료(공무원) 출신의 50대 남성이 바람직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결과는 머니투데이와 MTN이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기여론조사에 따른 것이다.

세종시 원안 플러스 알파 논란과 관련, 국민 44.4%는 '정부 부처가 이전되는 원안이 추진되는 만큼 다른 혜택은 없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보다 적은 38.1%는 '정부 부처 외에 기업과 대학, 연구소 등도 세종시로 이전시켜야 한다'고 응답해 플러스 알파가 필요하단 입장이었다. 행정부처의 세종시 이전으로 인한 수도권 규제완화 논란에 대해선 '규제를 풀어야 한다'(53.3%)는 의견이 과반을 넘었다. '규제를 풀어선 안 된다'는 응답은 33.4%였다.

4대강 사업의 경우 '타당성 검증과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있을 때까지 일시적으로 중단해야 한다'(28.9%)는 의견이 가장 높게 나왔다. '시급한 지역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등 속도조절이 필요하다'(25.3%)는 응답이 바로 뒤를 이었다.

'이미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므로 계획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답변과 '환경 파괴 등이 우려되므로 사업 자체를 백지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각각 22.0%, 18.2%에 그쳤다. '무리한 강행'이나 '전면 백지화'보단 여론수렴 등을 통한 신중한 접근을 바라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는 6.2 지방선거 패배 직후인 지난 달에 비해 4.3%포인트 상승한 46.6%로 조사됐다. 차기 국무총리의 연령별 선호도를 묻는 질문엔 50대(58.5%)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성별 선호도 역시 남성(46.3%)이 여성(15.5%)보다 훨씬 높게 나왔다.

차기 총리가 어떤 경력을 가진 인물이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행정경험이 있는 공무원이나 관료출신'이란 응답이 37.7%로 가장 많았고 '기업 경영인 출신'(13.2%) '법조인·언론인 등 전문직 출신'(12.9%)이 뒤따랐다. 반면, '정당이나 정치인 출신' 선호도는 12.0%에 그쳤다. 이명박 정부 집권 후반기를 안정적으로 이끌어 갈 젊고 참신하면서도 풍부한 행정 경험을 가진 총리를 국민들은 원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침체된 부동산 시장에 대해선 국민 70% 가까이가 '부양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주택담보인정비율(LTV) 등 금융규제를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18.7%에 그쳤다. 대신 미분양주택 세제완화 수도권 확대적용(25.7%) '다주택 보유시 세금인하'(25.3%) 등 세제 혜택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한편, 오는 '7.28 재보선'과 관련해선 국민 53.9%가 민주당 등 야당의 우세를 점쳤으며 여당인 한나라당 승리를 전망한 의견은 24.0%에 그쳤다. 정당 지지도는 한나라당이 35.5%, 민주당 30.3%로 지난 달에 비해 격차가 다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민주노동당(4.3%) 자유선진당(2.3%) 국민참여당(2.2%) 등의 순이었다. 6월 조사에서 한나라당과 민주당 지지도는 각각 36.7%와 35.1%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할당추출법을 활용해 전화로 실시했다. 최대 허용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6.8%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3%, -66%, -55% 참혹한 카카오그룹… 또 자회사 상장 논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