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도권 경매장 '썰렁'…응찰자수 30% 줄어

머니투데이
  • 전예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8.05 09: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도는 주거시설 응찰자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40% 감소

수도권 경매장 '썰렁'…응찰자수 30% 줄어
지속되는 부동산 경기 침체로 올해 수도권 경매시장의 총 응찰자수가 작년에 비해 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1월부터 지난 7월까지 수도권 경매법정에 입찰표를 제출한 응찰자수는 총 5만7554명으로 전년 동기(8만1585명)대비 30% 줄었다.

용도별로 보면 주거시설에 입찰한 인원이 총 3만800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4.1%가 감소하면서 가장 하락폭이 두드러졌다. 주택시장 침체와 주택담보대출규제로 집값하락에 대한 불안감이 커져 응찰을 꺼렸기 때문이다. 업무·상업시설은 9969명이 응찰해 17.9%가 감소했고 토지는 6262명으로 15.1% 줄었다.

주거시설을 지역별로 세분화해보면 1만8589명의 응찰자수를 기록한 경기도가 작년 대비 39.8%가 감소했다. 서울은 1만1498명으로 지난해 대비 36.5% 줄었고 인천은 7919명으로 8.9%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실제로 성북구 길음동 동부센트레빌 전용114.9㎡는 지난 3월 초 감정가 5억7000만원에서 1회 유찰된 후 4명이 응찰해 5억180만원에 낙찰됐지만 지난 7월 1일에는 같은 면적의 아파트에 아무도 입찰표를 제출하지 않았다. 이 아파트는 감정가 5억5000만원에서 1회 유찰돼 4억4000만원에 나왔지만 응찰자가 없어 오는 5일 최저가 3억5200만원에서 다시 경매됐다.

지난해 12월 18명이 몰려 4억6479만원에 낙찰됐던 성북구 돈암동 한진아파트 전용 133㎡은 같은 면적의 아파트가 지난 2월에는 10명, 지난달에는 3명이 응찰하는데 그쳤다.

응찰자가 줄면서 낙찰가도 떨어졌다. 이 아파트는 2월 4억3377만원에 낙찰됐고 지난달에는 감정가 5억원에서 2회 유찰된 후 감정가의 70.8%인 3억5376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지난해 대비 1억1000만원 가까이 떨어졌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지난해 이맘때면 입찰표가 쌓여 입찰함 뚜껑에까지 닿을 정도였는데 요즘은 입찰함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경우가 허다하다"며 "최근에는 정부의 규제 완화 발표도 연기돼 관망세가 뚜렷해진 데다 휴가철까지 겹쳐 법정이 한산한 편"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