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안 안보여…'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꿈으로?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47
  • 2010.08.08 12: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건설사 지급보증 거부 파국 초읽기, 협약해지-사업자 재공모-법정소송 불가피할 듯

지난 6일 열린 서울 용산역세권 개발사업자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드림허브PFV)의 이사회가 소득없이 끝나자 재무·전략·건설투자사들의 속이 타들어가고 있다.

재무·전략투자자의 최종 중재안으로 자금조달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건설투자자들의 지급보증 거부로 공전상태가 그대로 유지, 최악의 경우 사업이 무산될 수도 있어서다.

코레일은 이사회 이후 사업협약 해지의 법적 효력이 발생하는 이달 20일까지 건설투자자들의 지급보증 거부가 계속될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할 지에 대해 집중 논의하고 있다. 특히 드림허브PFV가 내달 17일까지 8500억원에 달하는 토지반환채권의 발행이자 128억원을 납부하지 못할 경우까지를 감안해 대응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일단 코레일은 지난 6일 내놓은 중재안 이상의 양보는 불가능하다며 건설투자자들이 지급보증을 끝까지 거부할 경우 사업협약을 해지하는 방안을 우선 검토하고 있다. 지급보증이 가능한 대체 건설사를 유치하거나 최악의 경우 사업을 재공모하는 방안도 대안으로 고민하고 있다.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정상 추진의 열쇠를 쥐고 있는 건설사들의 속내는 더 복잡하다. 공식적인 채권단 디폴트 선언시점인 내달 17일까지 어떻게든 지급보증 문제를 풀어야 한다. 지급보증 거부로 사업 무산의 책임을 져야하는 것처럼 비춰지고 있는 것 자체도 부담이다.

문제는 뚜렷한 대안이 없다는 점이다. 대부분의 건설사들이 사업성을 보완할 인센티브가 없는 한 지급보증은 불가능하다고 못박은 상황이다. 삼성물산은 이사회에 앞서 건설투자자들에게 지급보증 가능여부를 물었지만 대부분의 건설사들이 현 사업성하에서는 지급보증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보내왔다.

특히 일부 건설사들이 "차라리 사업협약을 해지해 출자금과 사업이행보증금만 손해보고 사업에서 손을 떼는 게 낫다"는 주장까지 제기하면서 상황은 더 답답해졌다. 건설사들은 각 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출자금 100억~200억원에 사업이행보증 2500억원을 지분별로 나누면 300억원 내외의 손실로 손절매할 수 있다.

주간 업체인 삼성물산 한 관계자는 "건설사들의 지급보증 불가 방침과 마찬가지로 다른 출자사들도 지분별 증자를 거부하고 있지 않냐"며 "내달 17일까지 코레일, PFV와 계속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지만 건설사들의 판단을 존중할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말했다.

재무·전략투자자들도 당장 손실이 막대하다. 15,1% 지분으로 코레일에 이어 2대 출자사인 롯데관광개발은 1510억원의 출자금을 날릴 판이다. KB자산운용(10.0%)은 1000억원, 푸르덴셜(지분 7.7%)과 미래에셋(4.9%)은 각각 770억원과 490억원의 계약금을 떼일 수 있다. 여기에 사업이행보증 2500억원을 지분별로 나눌 경우 지분이 큰 재무·전략투자자들은 추가 손실이 발생한다.

건설투자자가 제안한 용적률 상향 등의 사업성 보완 요구도 서울시가 받아들일 가능성이 낮다. 자칫 특혜 논란에 휩싸일 수 있어서다. 결국 사업협약 해지와 사업자 재공모, 시시비비를 가리기 위한 법정 소송 등이 이어질 공산이 커지고 있다.

다만 사업이 무산되기에는 용산역세권 개발사업이 국내의 대표적인 프로젝트인데다 출자사들의 정상화 의지가 강해 극적인 반전도 예상해 볼 수 있다. 코레일 관계자도 "건설투자자와 시한까지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