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대 출신=루저?" SBS뉴스 집중성토

머니투데이
  • 배준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916
  • 2010.08.13 11: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1일 광고기획자 이제석(28)씨의 과거를 '루저'로 폄하한 SBS나이트라인. SBS화면 캡쳐.
↑지난 11일 광고기획자 이제석(28)씨의 과거를 '루저'로 폄하한 SBS나이트라인. SBS화면 캡쳐.
SBS가 지방대 출신 광고기획자 이제석(28)씨를 '루저'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시청자들의 비난이 거세다.

SBS는 11일밤 심야뉴스 프로그램 '나이트라인'에서 유수의 국제광고제에서 수많은 상을 수상한 이제석씨를 소개하면 "'루저'에서 '광고천재'로"라는 자막을 내보냈고 이를 본 시청자들은 즉각 SBS를 성토하고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SBS 나이트라인 진행자 편상욱 앵커는 "이른바 '루저'에서 '광고천재'로 인생역전을 했다고 하던데 그렇게 생각하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씨는 "'루저'라는 표현이 격하긴 한데 여러 게임에서 승률이 안 좋았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답하며 넘어갔지만 이씨의 과거를 두고 '루저'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는 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의 공통된 지적.

이씨가 이 방송에서 "크고 작은 상점들 간판 만드는 일을 하면서 광고를 전문적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밝힌 만큼 그의 과거 경력은 '광고천재'로 불리는 현재를 있게 한 밑거름이 됐다. SBS측은 이러한 그의 경력을 '루저'라는 부정적인 어감의 단어를 사용해 표현한 것이다.

네티즌들은 다음 등 주요포털사이트 게시판으로 SBS의 루저 발언 관련 게시물을 퍼나르며 비난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SBS뉴스는 지방대학을 졸업하고 취직을 하지 못해 동네 간판 만드는 곳에서 일을 하던 이제석씨를 '루저'라고 표현 했다"며 "이는 '지방대학교 = 루저' 또는 '동네 간판 집 = 루저'라는 인식에서 나온 헤드라인"이라며 거세게 비난했다.

이어 "해외 유수의 광고제에서 상을 휩쓸 정도로 뛰어난 천재를 대한민국의 기형적인 사회구조가 루저로 만들어 버렸다"고 덧붙였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도 "공중파인 SBS에서 저런 '무개념'태도를 보이다니"라는 댓글을 달며 비난대열에 합류했다. 트위터 상에서도 "SBS뉴스는 비판능력을 상실했다"는 글이 올라오는 등 비난물결이 거셌다.

이씨는 지방대를 졸업하고 간판가게에서 일하다 2005년 미국 뉴욕 스쿨 오브 비주얼아트에 편입해 3년동안 '클리어 어워드' 등 유수의 국제광고제에서 29개의 상을 수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