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앙드레 김 장례식장…'꼴불견' 조문패션 누구?

머니투데이
  • 최신애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2,122
  • 2010.08.13 15: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의 '대표 디자이너' 앙드레 김이 75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한 가운데, 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러 온 일부 스타들의 조문 의상이 누리꾼들의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이에 앞서 2008년 고 안재환의 장례식장을 찾았던 '낸시랭'의 화려한 의상과 최근 걸그룹 '원더걸스'의 선예 부친상에서 소희가 입었던 미니스커트도 많은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았다.

비록 평소엔 화려한 패셔니스타들이나 고인의 명복을 비는 엄숙한 장례식인만큼 예절을 갖춘 복장을 갖춰달라는 게 누리꾼들의 목소리다.

◇ 김희선의 '해골 스카프'

↑ (사진= 임성균 기자)
↑ (사진= 임성균 기자)

13일 오전 남편과 함께 고 앙드레 김의 빈소를 찾은 김희선. 그녀는 고인의 패션쇼에 메인 피날레 모델로 10회 이상 참여할 정도로 고인이 아끼던 모델이었고, 김희선 역시 고인을 잃은 슬픔에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해 보는 이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하지만 그녀의 의상은 때 아닌 논란을 일으키며 네티즌의 도마 위에 올랐다. 검은색 바탕에 하얀색 해골 무늬가 새겨진 스카프를 하고 빈소를 찾아 의상이 적절치 못했다는 지적이다.

김희선이 빈소를 방문한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각종 인터넷 게시판에 "검은 옷과 안경은 괜찮은데 스카프의 무늬가 해골이라서 장례식과 어울리지 않는다", "피해야 할 무늬를 하고 왔다"며 아쉬워했다.

한편, 김희선이 착용한 스카프는 디자이너 '故 알렉산더 맥퀸'의 디자인으로 헐리웃 스타 린제이 로한과 패리스 힐튼 등이 애용하는 제품으로 유명하다.

◇ 조수미의 원피스와 썬글라스

↑ (사진= 홍봉진 기자)
↑ (사진= 홍봉진 기자)

이날 오전에 '故 앙드레 김'의 빈소를 찾은 성악가 조수미 역시 상반신 쇄골과 속살을 드러낸 의상을 입어 빈소 조문의상으로서 너무 눈에 띄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또 장례식장에 다소 어울리지 않는 썬글라스와 화려한 패턴의 원피스, 흰색의 숄 등이 엄숙한 장소에 어울리지 않았다는 평가다.

◇ 낸시랭의 화려한 조문 의상

ⓒ오센
ⓒ오센

2008년 9월 고 안재환의 빈소에 오렌지색 형광 티셔츠에 흰색 바지를 입고 자신의 이름을 새긴 명찰을 달고 나타나, "장례식장에서도 퍼포먼스를 하냐"며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은 낸시랭.

그녀는 1시간 30분가량 빈소에 머물며 애도의 마음을 표했으며, 조문을 마치고 나서면서 "새벽에 연락을 받았고 행사가 있어 참석했다가 끝나고 바로 오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낸시랭은 다산콜센터 홍보대사 위촉식을 마치고 빈소를 찾았고, 낸시랭의 명찰에는 '120번 홍보대사'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었다.

◇ '원더걸스' 소희의 미니스커트

↑ (사진= 홍봉진 기자)
↑ (사진= 홍봉진 기자)

지난 6월 걸그룹 '원더걸스' 선예의 부친상에 참석한 소희의 의상이 논란이 되었다. 장례식장과는 어울리지 않게 미니스커트와 킬힐을 신어 아쉬웠다는 지적이다.

◇ 김지수의 숨은 옥의티, 네일

↑ (사진= 임성균 기자)
↑ (사진= 임성균 기자)

지난 7월 고 박용하의 장례식에 참석한 김지수의 완벽해 보이는 조문 의상에도 '옥의티'가 있다. 바로 그녀의 '네일'이다. 검은색으로 네일을 하긴 했지만 포인트를 준 모습이 포착됐다.

이렇듯 많은 스타들이 조문 의상으로 뭇매를 맞는 것도 고인을 떠나보내는 아쉬움이 큰 탓이다. 부고 소식을 듣고 쏜살같이 달려왔을 그들이 눈에 선하기에 그 마음이 중요한 것이지 의상을 헐뜯자는 건 아니다. 보통 상주는 참석하지 않는 것보다 참석 해준 것에 더 고마워한다. 하지만 이왕이면 좀 더 의상에 신경을 썼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 조문 패션 tip

남성은 검정색 양복이 원칙이고, 미쳐 준비를 하지 못한 경우에는 감색이나 회색 양복도 괜찮다. 또 되도록이면 와이셔츠는 흰색으로 하고 넥타이, 양말, 구두는 검정색으로 착용하는 것이 좋다.

여성도 검정색 상의에 검정색 스커트 차림의 전체적으로 검정색 의상이 무난하다. 구두와 스타킹도 검정색으로 맞추는 것이 좋고, 평상복일 경우에는 단색 개통으로 화려한 의상이나 몸에 꼭 맞는 옷은 삼가는 것이 좋다. 특히 핑크나 레드 색상의 짙은 입술 화장과 귀걸이, 목걸이, 반지 등 액세서리를 피하는 것이 좋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