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말말말]유명환 딸 특채 "세습좋아? 북한가라"

머니투데이
  • 박민정 인턴기자
  • VIEW 5,371
  • 2010.09.03 10: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3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자신의 딸이 외교부 통상전문 계약직 사무관에 특별채용돼 특혜 논란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사과하고 공모응시를 취소하기로 했으나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유 장관의 딸이 5급 사무관 특별공채에 합격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트위터리언들은 이번 사건을 비꼬며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 '장군의 아들' 후속작으로 '장관의 딸' 시나리오 공모합니다. 대충 장관의 딸로 태어나 공정한 사회에서 장관의 딸로서 역차별 받고 멸시 받다가 우여곡절 끝에 공무원에 합격하는 내용으로 써주시면 됩니다

◇ 요즘 흘러나오는 '공정한 사회'라는 개념이... 공명정대하다는 뜻이 아니라 공직에 오를 사람은 정해져 있다는 뜻 같아요. 위장전입+세금탈루+국적세탁 정도는 돼야 A급?

◇ 다들 왜 그러세요. 인천공항 팔린다는 소식에 설마 대놓고 이럴 줄은 몰랐다 했던 사람들처럼. 제출서류도 제대로 못내는 딸내미 5급 공무원 못 시키면 장관 아니잖아요. 그냥 아빠지

◇ 누구는 몇 년 동안 친구들이랑 연락도 끊고 공부만해서 간신히 붙는데. 단지 장관 딸이라고해서..특채라니. 더 어렵고 힘든 사람을 특채해야지..권력이 권력을 낳고 돈이 돈을 부르는 세상 아무리 열심히 살려고 해도 밑바닥에서 헤엄칠 수밖에 없는 세상 선진국은 무슨..선지국 먹고싶네..맛있는데

◇ 외교부 장관은 딸 특채해도 되고, 군수는 딸 특채하면 경찰 수사 받는 '공정한 사회'

◇ 외교관이 될 방법이 생각났다. 아버지를 장관시키는.. 우리 모두 아버지를 장관시켜서 출세합니다. 외시 보는 것보다 쉬울듯..

◇ 직업의 세습. 장관 딸은 공무원되고, 삼성임원 딸은 삼성가고, 이사장 아들은 선생님 되고, 다 그런거 아니겠어요?

◇ 이제 스펙에 아버지 장관도 포함되는 건가. 상상초월 인면수심 안면몰수에 줄건 욕뿐인 나라. 진짜 이 꼴보고 사는 이 나라 사람들 대단합니다. 청년들이여 문제의 본질에 달려들어야 할 때가 왔습니다

◇ 세습 좋아하는 유명환, 당신이 북한으로 가라

◇ 자기가 장관이면 자기 딸을 일부러라도 뽑지 말아야 하는게 아닐까? 아니면 지원을 말리던가. 속사정이 있겠지만 모양새는 딱 웃음거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