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텔이 선택한 韓벤처기업, 윈텔폰 만들다

머니투데이
  • 송정렬 기자
  • VIEW 60,811
  • 2010.09.16 07: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텔 부사장, IDF2010에서 오코스모스가 개발한 TC 'OCS1' 직접 시연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 이곳에선 세계 최대 반도체회사인 인텔이 '인텔개발자포럼(IDF) 2010'을 개최하고 있었다.

이 자리에서 인텔의 더글러스 데이비스 부사장은 기조연설을 하면서 한국의 한 중소기업에서 개발한 '미니PC'를 소개했다. 더글러스 부사장이 소개한 '미니PC'는 한국의 오코스모스가 개발한 차세대 모바일기기로, 일명 '타이니컴퓨터(TC)'라고 불리는 것이었다. 그는 오코스모스에서 개발한 TC제품인 'OCS1'을 직접 시연해보이며, 인텔의 차세대 모바일 플랫폼에 대해 열변을 토했다.

더글라스 데이비스 인텔 부사장(왼쪽)이 14일(현지시간) IDF 2010에서 매니저와 함께 자사 차세대 플랫폼을 장착한 타이이컴퓨터(TC) 'OCS1'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오른쪽 매니저가 OCS1을 들고 있다.
더글라스 데이비스 인텔 부사장(왼쪽)이 14일(현지시간) IDF 2010에서 매니저와 함께 자사 차세대 플랫폼을 장착한 타이이컴퓨터(TC) 'OCS1'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오른쪽 매니저가 OCS1을 들고 있다.

행사장에 모인 7000여명의 개발자 눈길은 일제히 'OCS1' 제품에 쏠릴 수밖에 없었다. 태블릿PC보다 작고 일반 스마트폰보다 조금 큰 12.2㎝(4.8인치) 화면크기를 가진 'OCS1'은 앞으로 인텔이 모바일 시장에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주는 제품이었기 때문이다. 이 제품은 인텔이 내년에 상용화할 태블릿PC와 넷북용 플랫폼인 '오크트레일'을 장착했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운영체제(OS)인 '윈도7'을 탑재하고 있다. 여기에 스마트폰처럼 무선랜이 지원되고, 앞으로 3세대 이동통신까지 제공할 예정이어서 이른바 '윈텔폰'이라고 할 수 있다.
 
PC 못지않는 성능을 제공하면서 휴대성을 한층 강화한 윈텔폰 'OCS1'을 개발한 오코스모스는 한국 중소기업 최초로 IDF에서 자사 제품이 소개됨에 따라, 단번에 글로벌 시장의 주목을 받게 됐다. 국내에서도 이름이 잘 알려지지 않은 오코스모스가 인텔 협력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독자 개발한 통합컨트롤러 '오모스인터페이스'를 인텔측에 끊임없이 소개했던 덕분이다.

오코스모스의 오퍼를 수없이 받은 인텔은 결국 오코스모스의 기술력을 인정했고, 한국 모바일기기업체 가운데 최초로 인텔의 차세대 플랫폼 '오크트래일'을 탑재한 제품을 개발토록 협력한 것이다. 오코스모스가 독자 개발한 '오모스인터페이스'는 동전 크기의 2개 버튼을 조작해서 문자 등을 입력할 수 있는 기술로, 키보드, 마우스, 조이스틱 역할을 한다. 오코스모스는 이와 관련 200여개 특허를 출원 및 등록했다.
 
↑ 오코스모스에서 개발한 'OCS1'
↑ 오코스모스에서 개발한 'OCS1'
오코스모스의 오의진 사장은 자사 사이트에 "일부 협력사에는 외상으로 일을 부탁했고, 세계 각처를 뒤져 수천개의 부품을 긴급 공수했으며 휴가도 없이 모든 팀원들과 협력업체들이 불철주야 뛰어왔습니다...다행히도 출국전날 OCS1 제품에 윈도7 운영체제를 부팅하는데 성공했습니다"라는 소감글을 게재했다.
 
2006년 2명으로 회사를 창업해 5년만에 세계 굴지의 IT회사와 손을 잡게 된 오코스모스. 현재 100여명의 직원은 대부분 개발인력이다. 그러나 설립후 지금까지 변변한 매출실적이 없다보니 회사살림은 여간 어려운 게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회사는 신기술 개발에 대한 열정을 접지 않았고, 그 결과 지금은 인텔의 당당한 협력사로 세계 무대에 설 수 있게 됐다.
 
오코스모스와 인텔은 내년 상반기중 미국 시장에 먼저 'OCS1'을 시판할 예정이다. 오창훈 오코스모스 부사장은 "국내 한 통신사와도 제품출시를 협의중"이라며 "3G 통신기능도 향후 추가할 예정이며, 국내 출시시점도 미국과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IDF 참석차 미국에 있는 오의진 사장은 "OCS1은 기존에 PC로 즐겼던 높은 사양의 온라인게임을 모바일에서도 똑같이 즐길 수 있는 세계 최초의 TC"라며, "젊은층을 중심으로 TC가 스마트폰을 뛰어넘는 호응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