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S건설, 오만서 13억弗 복합화력발전소 수주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9.16 09: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바르카 3단계·소하르 2단계 등 2건…독일 지멘스사와 공동 진행

GS건설 차트
GS건설 (32,150원 ▲250 +0.78%)은 오만에서 독일 지멘스사와 공동으로 총 13억1000만달러(약 한화 1조5000억원) 규모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 2건을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공사는 6억8000만달러 규모 오만 바르카 3단계 복합화력발전소와 6억3000만달러 규모 오만 소하르 2단계 복합화력발전소다.

바르카 3단계는 750㎿ 발전소 1기를 건설하는 공사로 알 수와디 파워컴퍼니가 발주한 것이다. GS건설과 지멘스는 34개월에 걸쳐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초기운전 등을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양사의 사업 지분은 50대 50.

소하르 2단계는 알 바티나 파워컴퍼니가 발주한 공사로 750㎿ 발전소 1기를 건설하는 것이다. 공사 방식 및 공사 기간은 바르카 3단계와 같다. GS건설과 지멘스의 지분 비율은 46대 54다.

허정재 GS건설 발전·환경사업본부장은 "오만 소하르 아로마틱스 프로젝트 등 해외 플랜트.발전 공사 수행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공사를 수주했다"며 "이미 다수의 시공경험을 통해 우수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정유, 가스 플랜트에 이어 발전플랜트 분야에서도 해외 진출 초석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