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덕수 회장 "가나 주택 실사 완료, 곧 착공"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9.29 13: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나 주택건설 부지 실사 마무리", "크루즈 운영사업 진출은 시기상조"

차트
강덕수 STX (5,930원 상승30 -0.5%)그룹 회장이 가나 주택건설 프로젝트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부지 실사가 대부분 마무리됐으며 곧 착공이 예상된다.

강 회장은 29일 오전 여의도 전경련 회관 공사현장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기자와 만나 "현지 방문 결과 주택 건설 부지에 대한 실사가 거의 마무리되는 등 건설작업이 순조롭다"며 "곧바로 착공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TX는 현재 가나에 총 20만호(100억달러) 규모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최근 강 회장이 측근들과 현지를 직접 방문해 2만~3만호(10억달러) 규모의 1차 프로젝트 착공에 대한 협상을 거의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내달로 예정된 STX유럽 해양플랜트 부문 싱가포르 증시 상장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STX유럽의 기타 사업부문의 상장을 곧바로 추가 추진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그는 "오프쇼어를 담당하는 STX 노르웨이는 이미 수주면에서 궤도에 올라 상장 조건이 충족됐다고 생각하지만 여타 사업부는 아직 시점이 무르익지 않았다"며 "아직은 추가적인 상장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시장에서 일고 있는 크루즈 운영사업 진출설에 대해서는 "선주사와의 관계 때문에 직접 진출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STX그룹은 지난 2007년 세계 최대 크루즈 조선사 중 하나인 아커야즈(현 STX유럽)를 인수하며 국내 최초로 크루즈선 건조기술을 확보한 바 있다. 그러나 인수 이후 경영정상화 과정에서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치면서 크루즈선 수주잔량이 크게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국내외 조선시장 일각에서는 STX가 크루즈선 건조 뿐 아니라 운영 사업에도 뛰어드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제기돼 왔다.

강 회장은 이에 대해 "크루즈선 운영사업에 진출한다면 주요 고객인 선주사와의 관계가 나빠질 수 있다"며 "하나를 얻고 열을 잃는 경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TX팬오션 등 기존 계열사 사업부를 활용해 아시아지역 운영권만을 얻는 방법에 대해서는 "(크루즈선 운영사들로부터) 아직 오퍼가 없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