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4대강 사업에 경작지 6734ha 사라져…여의도 8배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9.29 15: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대강 사업으로 인해 6734ha(67.34㎦)에 달하는 경작지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여의도 면적의 8배가 넘는 면적이다.

29일 정부에 따르면 4대강 사업에 편입되는 전체 경작지는 6734ha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채소경작지는 3662ha(36.62㎦)이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농경지의 0.38%에 해당되며, 채소경작지 면적의 1.4%를 각각 차지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8월 말 보상협의가 통보된 현황을 기준으로 낙동강은 3101ha로 가장 넓은 경작지가 4대강 사업에 편입됐다.

이어 금강 2143ha, 영산강 760ha, 한강 690ha, 섬진강 40ha의 경작지가 4대강 사업에 편입돼 사라졌다.

이와관련 최근 정치권에서는 배추, 무 등의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원인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야당 등 정치권 일각에서 4대강 사업으로 인해 경작지가 줄어 채소값이 급등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국토해양부와 농림수산식품부는 "이상기후 때문"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