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PC그룹, 협력사 네트워크론 1,400억 규모로 확대해 상생경영 실천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9.29 17: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식품전문기업 SPC그룹(會長 許英寅)의 ㈜파리크라상은 지난 28일 역삼동 본사에서 50여 개 협력사 대표들을 초청하여 ‘상생경영 간담회’를 열고,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자금 지원제도를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파리크라상은 지난 2007년부터 주요 금융기관과 연계하여 운영하고 있는 네트워크론(미래채권담보대출)을 1,300억 규모로 대폭 확대하고, 협력사가 긴급 자금지원을 요청할 경우 납품대금의 80%까지 선지원한다.
SPC그룹, 협력사 네트워크론 1,400억 규모로 확대해 상생경영 실천

네트워크론은 발주기업이 금융기관과 연계해 협력사에게 납품 전 또는 공사 전에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협력사들은 네트워크론을 통해 사업자금을 지원받아 자금난에서 벗어나거나 사업규모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더불어 협력사 결제대금 할인금리도 금융기관과 협의하여 업계 최소 금리로 인하를 유도할 계획이다.

파리크라상은 2007년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결제 기일을 단축해 300억 원, 현금결제 비율을 높여 100억 원을 부담했다.

한편, SPC그룹은 ‘SPC협력사 네트워크론’을 별도로 신설하여 SPC그룹과 거래하고 있는 전 협력사를 대상으로 납품대금의 80%까지 100억 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