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겨울잠 들어간 재개발·재건축사업 '수주전'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19 08: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일부터 본격 시행된 공공관리자제도 여파로 서울시내 재개발·재건축시장의 건설사간 '수주전'이 휴면상태에 들어갔다.

19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내 재개발·재건축을 중심으로 주요 사업장의 시공사 선정 작업은 지난달 대부분 마무리됐다. 공공관리제를 피하기 위해 조합측이 서둘러 시공사 선정을 마쳤기 때문이다. 실제 시행일을 불과 2~3일 앞두고 △동작구 흑석3재개발구역 △서초구 우성2차 재건축 △강서구 등촌1 재건축 등 대단지 사업장들이 시공사 선정을 마쳤다.

이와 관련 서울시 내년 하반기이후에나 공공관리제를 적용받는 정비시장이 본격 형성될 것으로 내다봤다. 종전 정비사업 절차상 시공사 선정은 조합설립인가 이후 실시한다. 즉 사업시행인가 이전에 시공사를 확정한다. 하지만 공공관리자제도 시행으로 사업시행인가를 받아야 시공사를 뽑을 수 있다.

통상 조합설립인가에서 사업시행인가까지 1년 이상 걸리기 때문에 현재 시공사를 확정짓지 못한 사업장의 경우 내년 하반기이후에나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시공사를 선정하지 못한 조합설립인가 단계의 단지들이 시행인가 단계인 내년 하반기부터 시공사 선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직까지 시공사를 선정하지 못한 서울시내 주요 단지는 재건축의 경우 △강동구 고덕동 고덕주공2단지 △서초구 방배동 방배 5구역 △마포구 망원동 한일연립 등이 있다. 재개발에선 △성북구 장위13구역 △양천구 신월동 신월1구역 △영등포구 신길동 신길1구역 등이 눈에 띈다.

사업단계별로 보면 방배 5구역, 장위13구역, 신월1구역이 구역지정 단계이고 나머지는 모두 조합설립인가 단계에 있다. 이 가운데 고덕주공2단지와 장위13구역은 4000가구가 넘는 매머드급 단지여서 수주전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대형 건설업체 한 관계자는 "공공관리제 적용 이후 나오는 첫 물량의 수주 결과에 따라 향후 정비사업 판도가 좌우될 수 있어 주요 단지들을 중심으로 경제성과 사업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