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쌍용건설, 호남고속철도 3D 입체 설계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19 14: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바타 안전 체험, 장비운영, 시험운행도 가능..토목-IT 접목

쌍용건설, 호남고속철도 3D 입체 설계
첨단 건축물 설계에 활용되는 3D 설계기법이 고속철도 구간에 도입됐다.

쌍용건설은 최근 설계와 시공을 일괄수행(턴키) 중인 호남고속철도 4-2공구의 설계에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방식을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BIM이란 기존의 평면 설계(CAD)방식을 입체화 한 것으로 2차원 설계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오류와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쌍용건설은 기존의 3D 입체 설계에 시간에 따른 공정과 자재투입, 기간별 공사비 산출까지 가능한 ‘5D BIM’ 방식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이에 따라 9.38Km에 달하는 현장의 토목 공사 시뮬레이션과 자재물량, 각종 투입 장비 의 동선과 대수는 물론 완공 후 고속철도의 가상주행까지도 미리 확인하면서 공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또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는 웹 기반으로 설계함에 따라 언제 어디서나 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으며 작업자 역할을 하는 아바타를 통해 각종 안전사고에 대한 교육과 대비도 가능하다.

조현 쌍용건설 토목기술부 상무는 “지형조건에 가장 적합한 지하 토목공사 물량과 방법 등 눈에 보이지 않는 조건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며 “이를 통해 약 3%의 시간과 철근 사용량 5~7% 절감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