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S건설, 캐나다 오일샌드 공사 첫 삽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19 14:28
  • 글자크기조절

국내 건설사 중 오일샌드 부분 최초 진출…설계·구매·시공 모두 담당

↑GS건설이 18일 캐나다 현지에서 오일샌드 정제시설 공사 기공식을 열었다. 기공식에 참석한 공사 관계자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GS건설
↑GS건설이 18일 캐나다 현지에서 오일샌드 정제시설 공사 기공식을 열었다. 기공식에 참석한 공사 관계자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GS건설
GS건설 (22,350원 ▼550 -2.40%)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캐나다 오일샌드 사업에 진출했다.

GS건설은 지난 18일(현지시간) 캐나다 현지에서 하찬호 주 캐나다 대사, 김성훈 한국석유공사 부사장, 허명수 GS건설 사장 등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 7월 수주한 오일샌드 정제시설의 기공식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캐나다 알버타주 콘클린 지역 블랙골드 광구에 원유를 정제하는 시설을 짓는 것으로 3500억원 규모다. 오일샌드는 모래, 물등과 함께 중질 원유를 10% 이상 함유한 물질로 정제하면 통상 2t당 원유 1배럴 정도가 생산된다.

한국석유공사 자회사인 하베스트가 이 공사를 발주했으며 GS건설은 설계와 구매, 시공을 담당한다. 준공은 오는 2012년말 예정이다. 허 사장은 "캐나다 오일샌드 사업에 첫 진출한 만큼 한국기업의 자존심을 걸고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며 "이번 공사를 발판으로 향후 지속적으로 오일샌드 공사를 추가 수주하는 등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