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림산업, 3Q 영업익 706억원..전년比 24.5%↑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19 15: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신규 수주 34% 늘어, 세전이익도 41% 증가

MTIR sponsor

대림산업의 올 3분기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림산업 (67,400원 ▼1,900 -2.74%)은 19일 공시를 통해 올 3분기 영업이익이 70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4.5%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우디 아라비아 얀부 정유시설 3·4공구와 쿠웨이트 LPG프로젝트 등 해외 대형 프로젝트 수주로 3분기 신규수주액은 전년동기 대비 72% 급등한 3조6849억원을 기록했다.

법인세 차감전 순이익은 907억원으로 41.9% 증가했다. 양호한 석유화학 시황을 바탕으로 유화 관계사의 지분법 이익이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당기순이익은 51.3% 늘어난 716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매출액은 계절적 요인 등의 영향에 따라 1조4293억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슷한 수준(-3.7%)에 머물렀다.

한편 3분기 누계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0.7% 증가한 4조3313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17.5% 감소한 2490억원, 순이익은 14.5% 증가한 289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해외사업의 수주 경쟁력과 우수한 사업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이부문의 매출과 이익 기여가 꾸준히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셋값 반년새 5억 떨어졌는데…세입자가 없어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