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거취 결정하라" vs 박지원 "中 외교적 입장"

머니투데이
  • 김선주,도병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1 17: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외교부가 2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의 '훼방꾼' 발언을 공식 부인하면서 여·야 대치 국면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한나라당은 "박 원내대표의 거짓말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정치적인 거취까지 거론하며 압박책을 쓰고 있다.

안형환 대변인은 "박 원내대표의 거짓말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정치적인 거취까지 생각해야 할 중대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변인은 "박 원내대표는 국민 앞에 엄숙히 사과하고 이명박 대통령과 시진핑 부주석에게 사과하라"며 "다시는 이같은 거짓말을 하지 않겠다고 국민 앞에 맹세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파문의 장본인인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그러나 시진핑 부주석이 한국 정부를 '한반도 평화의 훼방꾼'이라 칭했다는 자신의 발언은 사실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중국 정부의 외교적 입장을 이해한다"며 "나로서는 우리 정부의 강경 일변도 대북정책을 근본적으로 전환시키려는 의미에서 사실을 말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이상 논란이 되는 것은 한중 양국 간 외교관계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며 "국익을 위한다는 차원에서 그 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겠다"고 했다.

앞서 마자오쉬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훼방꾼' 발언과 관련, "확인 결과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