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제수장들의 경주 출사표 "환율전쟁 낙관"

머니투데이
  • 경주=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2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이트너 "中 위안화 절상 속도에 만족"…킹 총재 "주요국간 대타협 필요" 촉구

주요 20개국(G20) 경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하는 주요국 경제 수장들이 회의 참석에 앞서 '환율전쟁'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전세계 경제를 이끄는 수장들이 '환율전쟁'이 보호무역주의로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대타협'을 주장하고 최근 중국의 금리 인상 등 변화를 긍정적으로 인식함에 따라 환율 문제가 잘 해결될 것이란 '낙관론'이 탄력을 받고 있다.

특히 이번 재무장관 회의 코뮤니케(공동선언문) 초안에는 "시장에서 결정되는 환율 시스템을 지향한다"는 통화의 경쟁적 평가절하 자제에 대한 합의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상당한 진전을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다.

티머시 가이트너 미국 재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경주회의 참석에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기자회견을 갖고 환율정책의 '기준'(norm)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어떤 것이 공정한지에 대한 인식이 구체화되지 않고 있지만 전세계는 환율 정책의 가이드라인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며 기준 정립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미국은 실제로 중국에 대해 "점진적으로 위안화 평가 절상에 나서겠다"는 모호한 표현 대신 구체적인 절상폭 등 기준을 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가이트너 장관은 그러나 "중국이 9월 이후 절상 속도를 유지한다면 위안화 저평가를 조정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른 신흥국들도 뒤따르게 될 것"이라고 낙관했다. 이 같은 발언은 중국과의 '환율전쟁'이 원만하게 해결될 것임을 예고한다.

그는 "경주에서 글로벌 불균형 논의를 진전시킬 것"이라며 "미국 소비시장에 대한 글로벌 경제 의존도를 완화할 시킬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경주 현대호텔 프레스센터를 방문, "하루만 더 기다려 달라"면서 "낙관적(optimistic)으로 생각한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머빈 킹 영란은행 총재도 G20 경주회의 참석에 앞서 "환율 문제와 자본 이동에 관한 규정, 내수 증대 등의 문제에 있어 주요 경제국간 '대타협'(grand bargain)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킹 총재는 "최근 환율긴장이 글로벌 경제에 필요한 불균형 해소를 저해하고 있다"며 G20 공조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각 국이 타협에 실패한다면 세계 경제가 보호무역주의 의존하는 것은 시간문제"라며 "이 경우 1930년대와 같이 세계의 붕괴를 낳아 파멸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짐 플래허티 캐나다 재무장관도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 환율 문제에 대한 논의의 진전을 기대했다. 그는 "이번 경주 회의에서 각국 통화개입과 이에 따른 피해국들의 보복 가능성 등에 대해 의논하게 될 것"이라며 "환율 문제에 대해 논의의 진전을 이루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선진국 클럽인 선진 7개국(G7) 재무장관들은 경주에서 별도 회동을 갖고 환율 문제를 논의한다. 선진국들의 회의 인만큼 신흥국들의 환율 평가 절상과 내수 확충 등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