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공공기관 이전에 9099억원 더 들어간다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2 10: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을 위해 총 9099억원이 추가로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국토해양부가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심재철 의원에게 제출한 '공공기관 지방이전 현황' 국감자료에 따르면 국토부에 공공기관 지방이전 자료를 제출한 기관은 154개로 신축계획이 제출된 기관은 116개, 부지와 건물에 대한 매각계획까지 제출된 곳은 83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83개 공공기관들의 총 매각예정금액은 10조1458억원인데 비해 이전할 대상지의 신축 건축비와 부지매입비는 11조 557억에 달해 지방이전에 9099억원이 추가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이사 등 이전 부대비용을 합칠 경우 1조원을 넘길 것으로 추산됐다.

심 의원은 "공공기관의 이전과정에서 9000여억원의 재원이 추가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호화이전이 되지 않고 적정 수준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는 관련 계획안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부지매입비와 건축비를 포함해 신청사 이전비용이 가장 많은 기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786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국립농업과학원 5669억원 △국방대학교 5664억원 △한국수력원자력 5168억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4803억원 △경찰대학 4594억원 △농촌진흥청 4543억원 △법무연수원 4117억원 △한국전력공사 3973억원 △국립축산과학원 3668억원 등의 순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