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C&그룹 임병석 회장 구속영장 청구(상보)

머니투데이
  • 배혜림 기자
  • 김성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15
  • 2010.10.22 23: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그룹의 불법 비자금 조성·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검사장 김홍일)는 22일 임병석(49) 회장에 대해 분식회계(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사기(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임 회장은 C&우방 등 계열사의 회계장부를 조작해 은행에서 거액의 대출을 받은 혐의다. 또 참여정부 시절인 2000년대 중반 기업들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1000억원 이상의 불법 비자금을 조성하고 대출 관련 편의 청탁 대가로 정관계 인사들에게 전방위 로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날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자택에 있던 임 회장의 신병을 확보했으며, 이틀에 걸쳐 임 회장을 상대로 비자금 조성 경위와 방법, 용처 등을 집중 추궁했다. 임 회장은 혐의 내용 대부분을 부인했지만 검찰은 혐의 입증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내사 단계에서 확보한 구체적인 물증과 참고인들의 진술,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임 회장의 혐의를 입증할 구체적인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 회장의 구속 여부는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토요일인 23일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구속 여부가 결정되면 곧바로 정관계 로비 의혹의 실체 규명에 나설 방침이다. 조사 대상으로는 현재 P, L, 또 다른 P 의원 등 동교동계 출신 민주당 현역 의원 3~4명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이들은 사세 확장에 각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임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을 사고 있다. 또 민주당 당직자였던 K씨가 C&우방 이사를 지내면서 정관계 로비의 핵심고리 역할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검찰은 임 회장이 대출 편의 청탁과 함께 금융당국과 은행권에 로비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 부분에 수사력을 모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 하나하나를 빠짐없이 모두 수사할 것"이라면서도 "아직 구체적인 수사 대상과 소환 시기를 거론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그룹의 자금관리를 맡아온 계열사 전직 임원 등 관계자 5~10명을 전날에 이어 이날에도 소환해 회사 자금의 흐름과 운용 방식 등을 조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