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노총, 동아제약 광고 중단 요구

  • 임원식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7 10: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차트

MTIR sponsor

민주노총이 동아제약 (125,500원 상승10500 -7.7%)의 감기약 '판피린 큐'의 라디오방송 광고 중단과 동시에 신문에 사과광고를 낼 것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노총은 '월차'라는 것이 근로기준법에 명시된 당연한 권리인데도 동아제약이 재미만을 좇아 노동권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담은 광고를 내보내 이같이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동아제약은 민주노총의 지적에 공감하며 조만간 광고를 바꾸겠다는 뜻을 민주노총 측에 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동아제약의 이번 광고는 개그 프로그램의 한 코너를 패러디해 제작된 것으로. '감기에 걸린 직장인이 월차를 내는 것은 개념없다'는 문구를 담고 있습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