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동해안길 278.9㎞ 도보형 관광코스로 조성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7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토부, 관동팔경길·섬진강 테마로드 등 해안권 발전 시범사업 착수

↑관동팔경 녹색경관길
↑관동팔경 녹색경관길
동해안길 278.9㎞가 도보형 관광코스로 개발되고 하동의 토지(소설)·녹차·재첩과 광양의 매화·명상 등의 이야기를 테마로 하는 섬진강 100리 테마로드가 조성된다.

국토해양부는 동서남해안권 초광역개발 기본구상과 해안권별 종합계획을 구현하기 위해 관동팔경 녹색경관길, 섬진강 테마로드 등 해안권 발전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는 내달 각 지자체에 대한 예산을 교부하는 등 지자체와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관동팔경 녹색경관길은 동해안길 278.9㎞를 따라 천혜의 해안경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도보형 관광 코스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전체구간을 지역특색에 맞게 청정자연길, 미항길, 솔향기길, 기암절벽길, 역사문화길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로 2~3일의 도보여행이 가능하도록 계획됐다.

현재 지자체별로 조성한 보행길을 연계할 수 있도록 미연결구간 16.7㎞를 데크와 교량 등으로 연결하는데 국비가 중점 지원된다. 국토부는 앞으로 2013년까지 단계적으로 연결해 제주올레길보다 규모가 크고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보다 아름다운 세계적인 명품 도보 여행길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또 영호남 통합의 상징성이 큰 섬진강을 사이에 두고 하동의 토지(소설)·녹차·재첩, 광양의 매화·명상 등의 이야기를 테마로 하는 섬진강 100리 테마로드도 조성된다. 섬진강 테마로드는 올해 설계에 착수해 2013년까지 섬진강변 42㎞ 일대에 수변 산책로, 쉼터, 만남의 광장 등을 단계적으로 만들게 된다.

이후 지리산 둘레길, 최참판댁, 화개장터 등 지역 관광명소 등과 연계될 수 있도록 하여 남해안의 중심 관광 휴양 거점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안마을 미관개선사업, 해안경관 조망공간사업 등도 사업대상지를 최종 확정하고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울산동구, 전북부안, 전남고흥, 경남하동, 인천강화 등의 해안마을 5개소는 미관개선사업을 통해 마을경관을 개선·정비해 장기적으로 그리스 산토리니와 같은 관광거점으로 조성해 나가게 된다.

경남(남해·통영·거제), 전남(강진·완도·동부권), 부산, 충남(태안·보령·당진), 강원(동해), 경북(경주) 등 조망공간 12개소는 창의적인 조망공간을 조성해 관광거점으로 만들게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