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물맛 좋고 술맛 좋으니 이곳이 선계가 아닌가!"

머니투데이
  • 최병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1: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관광공사 선정 11월의 가볼만한 곳 한국의 전통주

[편집자주] 한국관광공사는 '물맛 따라, 술맛 따라, 한국의 전통주를 찾아서'라는 테마 아래 11월에 가볼 만한 곳으로 △270년을 이어온 양동청주의 맛, 송국주(경북 경주) △3대째 가업으로 막걸리맛 이어간다(경기 양평) △신선이 즐기는 곡차, 호산춘(경북 문경) △80년 양조장의 연륜으로 빚은 진천 덕산막걸리(충북 진천) △붉은 눈물 방울방울 모아 술을 빚다, 진도 홍주(전남 진도) 5곳을 각각 선정, 발표했다.
▲송국주
▲송국주
◆270년을 이어온 양동청주의 맛, 송국주
송국주는 양동청주라 불리며 270년간 맛을 이어온 양동마을의 전통주다. 송국주가 270년간 꾸준히 사랑받을 수 있었던 맛의 비밀은 우선 물맛을 들 수 있다. 송국주는 물맛 좋기로 소문난 양동마을의 지하수를 이용해 술을 빚는다.

하지만 지하수를 그대로 사용하지 않고 별도의 술 물을 만들어 사용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국화잎, 감초, 조청이 들어가는 술 물은 가마솥에서 2시간 정도 푹 끓여낸 뒤 상온에서 20시간 이상 천천히 식혀 사용한다.

술 물에 이렇게 많은 시간을 들이는 것은 국화잎의 좋은 성분이 충분히 우러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경주시청 문화관광과 (054)779-6394, 우향다옥(이지휴) (054)762-8096

▲지평막걸리
▲지평막걸리

◆3대째 가업 지평 막걸리 맛 이어간다?
경기 양평군은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고장이다. 지평면에 지평막걸리를 생산해내는 지평주조가 있다. 1925년 창업돼 오늘날까지 막걸리 역사를 이어간다.

양조장은 일제강점기 때 지어진 건물인데 지평주조측에서는 근대문화유산으로의 등록을 원하지 않는다. 안으로 들어가면 막걸리를 생산해내는 데 가장 중요한 균을 배양하는 종국실, 술이 익어가는 숙성실, 그리고 지평주조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실 등이 있다. 지평막걸리를 한 잔 걸치고 가볼 곳도 많다.

용문사나 사나사 등 전통적인 문화유적지뿐만 아니라 황순원문학관, 바탕골예술관, 갤러리 와 등도 여행객들의 발길을 기다린다. 레일바이크나 추억의 간이역인 구둔역 등도 양평의 자랑거리다. 양평군청 문화관광과 (031)770-2066, 지평주조 (031)773-7030

▲호산춘 모습
▲호산춘 모습

◆신선이 즐기는 곡차, 호산춘
경북 문경에서는 호산춘 맛이 기막히다. '8진사 8천석'으로 불리던 황 희 정승 집에서 봉제사와 접빈객을 위해 빚던 호산춘은 경주 교동의 법주, 서천 한산의 소곡주와 더불어 한국 3대 명주로 불린다.

최고급 술에는 술 주(酒)자 대신 봄 춘(春)자를 쓰는데 호산춘은 국내 전승되는 전통주 가운데 유일하게 남아 있는 춘주다. 쌀 한 되에 술 한 되밖에 나오지 않는 고급 술이며 마음이 동해야 술을 빚는 옹고집 술이다.

조금이라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술독을 엎어버리는 황씨 고집은 청와대도 꺾지 못했다. 선비들이 과거를 보러가던 문경새재길과 고즈넉한 김룡사 일주문 길, 가슴 속까지 짜릿한 공중질주 짚 라인까지 문경의 매력은 끝이 없다. 문경시청 문화관광과 (054)550-6391, 호산춘제조장 (054)552-7036

▲덕산막걸리
▲덕산막걸리

◆80년 양조장의 연륜으로 빚은 진천 덕산막걸리
백두산에서 벌목해온 목재로 건물을 세운 덕산양조장은 양조장으로는 유일하게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문화재다. 단층 건물이지만 3층 높이의 규모로 일본식과 서양식 트러스트 구조를 합쳐놓았다.

서쪽에 냇가가 흐르고 동쪽에 산이 자리해 바람 방향에 맞춰 건물 위치를 잡고 높은 지붕에 통풍 굴뚝까지 세웠다. 발효실은 단열을 위해 이중벽을 설치했고 천장은 왕겨를 깔아 발효를 도왔으며 고희를 훌쩍 넘은 옹기 안에는 술이 부글부글 익고 있다.

양조장 옆은 저온저장고 겸 시음장이 서 있는데 술항아리와 오크통을 붙여놓은 모양이 특이하다. 막걸리는 지하 150m 암반수를 이용해 진천 햅쌀로 빚어서 빛깔이 곱고 부드러워 잘 넘어간다.

감미료를 첨가하지 않고 저온살균하기 때문에 생막걸리의 풍미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데 좋은 재료, 연륜이 묻어 있는 양조장, 그리고 3대째 내려오는 장인정신이야말로 맛의 비결이다. 세왕주조 (043)536-3567

▲홍주 병입 모습
▲홍주 병입 모습

◆붉은 눈물 방울방울 모아 술을 빚다, 진도 홍주
진도에서는 만나는 사람마다 시인이고, 만나는 사람마다 노래 한자락 장구 한가락은 기본으로 한다. 여기에 술이 빠졌을 리 없다. 고려시대부터 내려오는 전통주 `홍주돴가 있었으니 말이다.

발효된 밑술을 소줏고리로 증류해 당뇨, 비만, 관절염 치료에 효과가 있는 지초를 더하면 고운 붉은색을 띠는 홍주가 된다. 홍주의 알코올 함유량은 40%. 세계의 이름난 술들과 같다. 진도가 세계적인 술 '홍주'를 꿈꾸는 이유다.

이를 위해 홍주를 연구하고 진도군수품질인증제도 및 첨단기술을 도입해 알코올과 지초 함량의 표준화 작업을 하고 있다. 진도홍주신활력사업소 (061)540-6366, 대대로영농조합법인 (061)542-3399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