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NHN "中 사업 처분 손실 발생하지 않을 것"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8 10: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IR sponsor

NHN (290,000원 상승8500 -2.9%)은 중국 사업 철수에 따른 손실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황인준 NHN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8일 3분기 실적발표 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중국 사업 철수에 따른 재무적인 영향은 대부분 상각을 한 상태이기 때문에 처분 손실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철수가 다 끝나는 시점에서 오히려 자금이 들어오게 되면 일부 이익으로 잡힐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