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육회, 홍어, 참치… 프랜차이즈 등에 업고 대중 속으로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29 18: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육회, 홍어, 참치의 공통점은?

먹는 방법이야 다양하겠지만 가장 대표적인 ‘날로 먹는’ 음식들이라는 점이다. 예로부터 익히지 않고 먹는 음식은 죽은 사람도 살린다고 할만큼 몸에 좋다고 알려져 있고, 논어에 보면 공자 역시 육회를 즐겼다고 할만큼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그러나 날 것을 꺼리는 식성, 특유의 맛, 가격, 위생 상의 문제와 같은 이유로 결코 ‘대중적’이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

‘날로 먹는’ 음식들이 최근 들어 부쩍 대중들에게 한 발 더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 건강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자체 유통망을 갖춘 전문적인 프랜차이즈 업체를 등에 업고 대중들의 입맛 공략에 나섰다.

◇ 날 것으로 먹는 국가대표 음식, 한우 육회
육회, 홍어, 참치… 프랜차이즈 등에 업고 대중 속으로
불과 몇 년전만 하더라도 육회는 ‘특별한 날’에나 먹을 수 있는 ‘귀하고, 비싼’ 음식이었다. 그러나 산지 직거래를 통해 유통 과정의 개선을 통해 가격경쟁력이 확보되면서 이제는 주위에서 손쉽게 육회전문점을 만날 수 있게 되었다.

한우전문기업 다하누가 운영하는 육회전문점 유케포차(www.youke.co.kr)는 육회에 거부감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육회 요리의 다양화로 승부수를 띄웠다. 매콤한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매운육회, 상큼한 냉이를 곁들인 냉이육회, 깔끔한 맛을 자랑하는 육회깻잎알쌈, 건강을 생각한 인삼벌꿀육회 등을 통해 폭넓은 연령대의 호응을 얻었다.

저렴한 가격 외에도 열량이 낮고, 깔끔한 뒷맛 때문에 육회를 즐기는 나이대가 중년 남성에서 젊은 여성 고객들로 서서히 이동하고 있다는 점도 눈여겨 볼 만 하다.

◇ 웰빙 막거리 인기 덕에 홍어도 대중 속으로
‘홍어삼합’으로 잘 알려져 있을 정도지만, 특유의 냄새와 맛으로 호불호가 확실한 홍어도 막걸리의 인기에 힘 입어 대중과의 소통이 시작됐다.

막걸리 특유의 뒷맛에 톡 쏘는 홍어의 궁합이 절묘한 데다가 최근에는 삭힌 정도를 낮추고 깔끔하게 손질되어 대형 마트에서도 손쉽게 구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홍어를 즐기기 좋은 겨울이 다가오면서 막걸리 안주로 홍어 무침, 홍어삼합을 찾는 손님이 부쩍 늘고 있다.

◇ 무한정 리필의 대명사 ‘참치회’ 프랜차이즈
참치회 하면 ‘무한정 리필’이 떠오를만큼 이미 대중화에 성공한 ‘날로 먹는’의 대명사. 하지만 냉동된 상태로 제공되어 회를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역시 호불호가 갈리기 마련.

그 가운데 무수히 많은 참치 프랜차이즈 틈새를 노린 ‘생참치’를 즐길 수 있는 참치 프랜차이즈도 등장했다.

최고급 생참다랑어와 자연산 생참치를 백화점을 통해 판매 중인 온누리비전은 자사의 참치 유통망을 통해 저렴한 가격에 생참치 스시와 롤을 제공하는 요리주점인 ‘얼’을 런칭했다.

프랜차이즈 기업 대호가가 새롭게 런칭한 ‘생달인’은 아예 생참치와 육회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주점형 음식점으로 ‘육회달인’ 운영을 통한 노하우에 참치를 접목해 주목 받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