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건설 매각이 뭐길래···재무약정 개선 브레이크

머니투데이
  • 김지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08
  • 2010.10.31 17: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재무약정 개선 논의 현대건설 M&A이후로

현대건설 차트

MTIR sponsor

현대그룹으로 촉발된 재무구조개선약정 개선 작업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현대건설 인수·합병(M&A)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현대그룹으로부터 불필요한 오해를 사고 싶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31일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재 채권단과 기업의 의견을 듣고 있는 단계"라며 "본격적인 조항 수정작업은 (현대건설 본입찰 마감일 11월 12일 이후인) 11월 말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채무계열에 대한 재무구조 평가는 통상 2월 중순부터 시작해 4월 말까지 이뤄진다. 당국은 현재 아이디어 차원에서 채권단과 업계의 의견을 듣고 있다. 내년 2월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있다는 계산이다.

하지만 개정작업에 여유를 갖는 진짜 이유는 현대건설 매각 건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현대건설 M&A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개정작업에 들어 갈 경우 현대그룹으로부터 당국과 채권단이 매각을 방해한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채권단도 재무구조개선약정 당사자를 앞에 두고 냉가슴을 앓고 있다.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은 지난달 5월부터 무려 6개월에 걸쳐 현대그룹과 지루한 싸움을 하고 있다.

채권은행 공동으로 신규여신중단과 만기여신 회수 등의 방법을 동원했지만 법원이 이에 대해 제동을 걸었다. 채권단은 당초 법원에 이의신청을 제기할 계획이었지만 역시 현대건설 M&A를 앞에 두고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싶지 않다는 이유에서 미동도 하지 않고 있다. 현대건설 M&A가 끝난 후 현대그룹에 약정 체결을 압박할 가능성이 높다.

한편, 당국은 재무약정제도가 경제시스템의 한 축으로서 종전에 비해 실효성을 살리며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이 하나의 선례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확실한 보완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당국은 채권단과 기업 간 소통의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창구를 제도화하는 것을 검토 중에 있다. 이번 현대그룹 문제도 채권단과 기업의 소통 부재가 1차적인 원인이었기 때문이다.

법원이 제동을 걸었던 채권단 공동제재 부분 관련해 공동제재를 금지하는 것을 제도에 명시하는 것은 좀 더 살펴 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