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격Z작전' 폰티악 브랜드, 역사 속으로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242
  • 2010.11.01 10:39
  • 글자크기조절
'전격Z작전' 폰티악 브랜드, 역사 속으로
"키트, 이젠 안녕."

제너럴모터스(GM) 브랜드중 힘을 상징했던 폰티악 브랜드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GM은 지난 5월 폰티악 생산을 중단한 데 이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내 폰티악 딜러들과 계약을 만료했다. 이로써 1926년 태어나 84년간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던 폰티악은 시장에서 완전 철수,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게 됐다.

폰티악은 원래 노동자 계층이 주 타깃이었지만 1950년대 판매가 급감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GM은 폰티악을 자동차 레이싱에 접목하면서 브랜드를 탈바꿈시켰다. 'GTO' '트랜스암 파이어버드' 등 히트 브랜드가 쏟아졌고 울퉁불퉁한 근육질을 연상시키는 디자인 때문에 폰티악은 포드의 머스탱과 함께 머슬카로 인기를 누렸다.

폰티악의 전성기는 1968년. 그 해 100만대를 판매하며 미국산 자동차 브랜드의 대표 얼굴로 올라섰다. 1970년대엔 영화 '스모키 밴디트'에 폰티악이 등장해 유명세를 탔다.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었던 TV 외화 '전격제트작전'(나이트라이더)의 말하는 자동차 '키트'도 폰티악 파이어버드(3세대)가 모델이었다.

그 뒤 폰티악 브랜드는 줄곧 내리막이었다. 젊고 힘찬 신생 브랜드가 쏟아지면서 차츰 경쟁력을 잃었다.

2008년 폰티악은 26만7000대가 팔리는 데 그쳤고 올해 폰티악은 GM의 연간 판매량 가운데 1%도 차지하지 못할 정도로 초라한 입장이 됐다. GM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파산에 들어가며 폰티악 브랜드를 첫 번째 정리 대상으로 꼽았다.

비록 한시대를 풍미했던 파이어버드는 사라지게 됐지만 그 인기는 영화 트랜스포머의 '범블비' 역인 '시보레 카마로'가 이어받았다. 파이어버드와 카마로는 플랫폼을 공유한 쌍둥이 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