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T, 우리금융 지분 매입 방안 MOU에 포함

더벨
  • 민경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08: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제조건으로 자사주 교환 형태 요구"

더벨|이 기사는 10월20일(13:42) 머니투데이가 만든 프로페셔널 정보 서비스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비씨카드 지분 인수와 관련 KT (30,450원 상승750 2.5%)가 지난 15일 우리은행과 체결한 양해각서(MOU)에는 과연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까.

구속력이 없는 넌바인딩(Non-binding) 계약인 만큼 양사간 전략적 제휴를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정도가 주된 내용인 것으로 보인다. 그 중에서도 핵심은 KT가 우리금융 민영화 참여를 수용했을 지 여부다.

우리금융 측은 비씨카드 지분을 넘겨주는 대가로 우리금융지주 지분 일부를 매입해 줄 것을 KT에 요구해왔다. 이는 우리금융 민영화와 관련 이팔성 회장을 중심으로 한 경영진이 5~9%씩 지분을 쪼개 팔겠다는 전략과도 맥을 같이 한다.

KT는 그 동안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입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와이브로를 포함한 무선 사업에 수조원이 투입돼야 하는 만큼 우리금융지주 지분에 투자할 여력은 없다는 것이다. 지분 상당수를 보유하고 있는 외국인 주주들이 반대할 것도 불 보듯 뻔했다.

KT가 우리금융 지분 인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한 것은 아니었다. KT는 이번 MOU를 통해 “향후 우리금융 지분 매입을 검토해 볼 수 있다”라는 수준에서 우리은행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조건 반대만 하다가는 딜 자체가 틀어질 우려도 있었다. 1년여 넘게 끌어왔던 딜이었다.

다만 KT는 조건을 달았다. 우리금융지주 지분을 별도 매입하는 것이 아닌 자사주를 교환하는 방식을 취하자는 것이다. 자사주는 의결권이 없는 만큼 주식 교환이 이뤄질 경우 각자 경영권 방어에도 도움이 되지 않겠냐는 입장이다. KT로서는 따로 돈을 들일 필요도 없는 만큼 부담이 덜하다.

이를 위해선 우리금융지주가 예금보험공사 보유 지분 일부를 자사주 형태로 매입해야 하는데 현재로선 쉽지가 않다. 정부 당국이 재무적 부담이 크다는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합병을 통한 민영화를 택할 경우 굳이 예보가 소수 지분 매각에 서두를 이유는 없다.

아직 민영화 방식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점 역시 KT의 우리금융 지분 매입을 꺼리게 만드는 부분이다.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를 위해선 분산 매각보다는 예보가 보유한 57%지분을 통째로 파는 것이 대안이 될 수도 있다. KT로서는 우리금융 측과 섣불리 지분 매입을 약조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우리금융지주 입장에서도 이번 MOU를 통해 KT의 지분 매입을 강제하는 무리수를 두기 어려웠을 거란 관측이다. 매각 주체(예보)는 정작 가만히 있는데 우리금융이 직접 나서 민영화 작업을 '좌지우지'한다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KT 측이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입에 대해 검토 가능성을 밝히긴 했지만 사실상 No를 한 것과 다름없다"며 "포스코나 국민연금 등 타 기관에서 우리금융 민영화 참여를 공식화하지 않은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우리은행 측과 인수 가격을 포함한 세부 항목에 대한 조율을 마친 후에 비씨카드 지분에 대한 매매 계약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지분(20%)과 함께 신한카드(14.85%) 부산은행(3%) 보유 지분을 모두 사들일 경우 KT는 보고펀드(30.68%)를 제치고 비씨카드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미크론에도 낙관론 '솔솔'… 추락하던 여행·항공株 '재이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