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민병덕 국민행장 "크면서 빠른 조직돼야"

머니투데이
  • 김지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09: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1월 전 직원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우수 제안자에게 파격적 우대

KB금융 차트

MTIR sponsor

민병덕 국민은행장은 1일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조직으로의 재편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 행장은 이날 창립 9주년 기념사를 통해 "선택과 집중을 통해 조직내 필요자원을 적재적소에 배치, 국민은행을 '크면서도 빠른 조직'으로 변모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 행장은 "창립 9주년인 오늘 축하와 격려의 날이어야 하지만 마냥 기쁨으로만 맞이할 수 없다. '희망퇴직'이라는 어려운 선택을 하면서 동고동락했던 많은 동료들을 떠나 보낼 수 밖에 없는 가슴아픈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며 서두를 시작했다.

이어 민 행장은 "경영진을 대표하는 은행장으로서 이러한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심심한 위로와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며 "은행은 여러분들이 최선을 다해 예우해 드릴 것을 약속드리며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 행장은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조직으로의 재편을 위한 역량 집중 △영업력 강화 △신성장동력 발굴 △성과주의문화 구현 △현장중심의 소통 경영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민 행장은 "영업점 업무 효율성과 고객지향의 편의성을 증대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는 잘 준비된 방안을 조직내에 착근시켜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리딩뱅크로서의 입지 회복을 위해 영업력 강화에 매진하겠다"며 "지금까지는 하드웨어 측면의 제도와 시스템 개선을 중심으로 진행됐다면 이제는 소프트웨어 측면의 빠른 실행이 필요할 때"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채널전략을 고객지향적으로 재편하겠다"며 "통합점포는 고객의 편리성을 고려해 전면 확대해 나가고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는 소형 특화점포를 신설, 우량대기업 및 지자체 등 기관고객 중심의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민 행장은 "은행산업은 전통적인 예대마진 업무에서의 수익창출력이 정체되고 있으며 펀드, 방카, 퇴직연금 등 비이자무분에서 경쟁이 과열되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부진한 기업금융과 투자은행(IB), 외환부문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아울러 민 행장은 "성과가 우수한 직원이 우대받는 성과주의문화를 반드시 구현하겠다"며 "11월 중 전 직원을 대상으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공모해 우수 제안자에게는 파격적인 우대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영업조직의 KPI 평가체계도 다양한 평가방법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영업점의 성과와 모든 은행의 성과가 연계되는 새로운 성과평가시스템을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초소형 갭투자' 내년부터 막힌다‥리센츠 12평 '또' 신고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