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 "정진석 靑수석, 野협박 사과하라"

머니투데이
  • 김선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0: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연스럽지 않은 소나기식 수사"

민주당은 1일 검찰의 정·재계 사정(司正) 광풍을 '야당 탄압'으로 규정하며 공명정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4대강사업이 강 살리기 사업이냐 대운하 사업이냐의 주장에 대해 정치인들은 정치생명을 걸어야 한다"는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의 발언과 관련,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정 수석의 발언은 여당에는 '4대강예산을 깎아주면 정치 생명이 온전치 못할 것'이란 협박이고, 야당에는 '대운하라고 주장하며 예산삭감을 도모하면 권력을 앞세워 정치생명을 끊어놓겠다'는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 수석은 자신의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며 "어쩌면 너무 늦었는지도 모른다. 민주당은 말로만 막겠다고 주장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1000만명 국민서명운동 등에 돌입하는 등 행동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학규 대표도 "기업 비리와 부정은 철저하게 규명해서 엄정하게 처리해야 하지만 어떤 경우에도 정치 보복, 야당 탄압으로 이용돼서는 안 된다"며 "이는 국민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살아 있는 따끈따끈한 실세는 해외로 도주시키고 이제 서야 압수수색을 한다며 호들갑을 떤다"며 "지금 정부가 '4대강 재판'까지 개입하고 있는 만큼 철저하게 진상을 조사해 책임을 묻겠다"고 날을 세웠다.

정동영 최고위원은 "일본의 동경지검 특수부가 국민적 신뢰를 받는 것은 살아 있는 총리와 장관을 때려잡았기 때문"이라며 "살아 있는 권력을 사정하라"고 촉구했다.

정세균 최고위원은 "사정은 그 때 그 때 바로 잡으면서 자연스럽게 해야지 몰아서 집중적으로, 소나기처럼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명박정권식 사정을 야당이 납득 못 하는데 국민 중 누가 납득하겠느냐"고 힐난했다.

천정배 최고위원은 "결국 피의 사실 공표가 문제"라며 "수사 상황을 절대 공표하는 일이 없도록 가이드라인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