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종휘 행장 "독자 민영화, 투자유치 적극추진"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09:54
  • 글자크기조절
이종휘 우리은행장은 1일 우리금융지주 민영화와 관련해 "오늘부터 우리은행 고객을 직접 찾아뵙거나 초청해 투자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행장은 이날 오전 월례행사인 '직원들과의 대화'에서 "우리금융이 선호하는 독자민영화를 위해선 국내외 우량 투자자, 우리 임직원과 거래 고객으로 구성된 과점주주 컨소시엄을 구성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선진 우량은행에서 볼 수 있듯, 과점 대주주 그룹으로 지배구조가 짜였을 때 안정적인 지배구조가 확립될 수 있다"며 "우리금융이 추진하는 대주주 컨소시엄이 (우리금융 민영화의) 가장 현실적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국 '가드레일'에 등 터지는 K-반도체…中도 한국 걱정할 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