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무역보험공사, C&중공업 보증액 전액손실

더벨
  • 김은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농협중앙회에 대위변제…"에스크로 계좌 관리못한 탓"

더벨|이 기사는 10월28일(11:19) 머니투데이가 만든 프로페셔널 정보 서비스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C&중공업에 대한 농협중앙회의 손실을 전부 떠안게 됐다. 농협중앙회가 C&중공업에 제공한 선수금환급보증서(RG)에 대해 전액 한국무역보험공사로부터 지급보증을 받았기 때문이다.

28일 은행권에 따르면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이날 C&중공업 관련 농협중앙회에 70억원 가량을 대위변제(채권을 대신 갚음)할 예정이다.

2008년 농협중앙회는 한국무역보험공사의 보증을 받아 C&중공업이 수주를 받은 선박 3척에 대해 800억원 규모의 RG를 발급했다.

C&중공업이 영업·자금난 등으로 선박건조를 못하게 되면서 390억원의 선수금에 대해 농협중앙회가 손실을 부담하게 됐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이미 320억원을 농협중앙회에 지급했고 이날 나머지 금액을 지급하는 것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입금된 선수금 전액이 손실이 난 이유는 선수금이 예치되는 에스크로(Escrow)계좌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은 영향이 제일 크다"고 지적했다.

2008년 5월 800억원대 초반이던 C&중공업에 대한 농협중앙회의 신용공여액은 지난해 말에는 1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 5월 한국무역보험공사로부터 대위변제를 받아 신용공여액이 460억원으로 줄었으며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380억원 정도 남아있는 상태다.

한국무역보험공사 관계자는 "담보로 잡은 후판을 이미 매각해 8억원 가량을 회수했으며 앞으로 매각할 후판의 현재가치도 100억원이 웃돌 것"이라며 "실제 손실은 200억원 가량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