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채소·수산물 수입 확대 등 물가안정 총력전

머니투데이
  • 박영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1: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범정부 차원에서 물가를 잡기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10월 소비자물가가 전년동기 대비 4.1% 상승하면서 물가관리에 비상이 걸린 것. 정부는 채소류와 수산물의 가격안정을 위해 당초 계획보다 수입물량을 늘리고 이를 김장수요가 집중되는 11월에 집중공급키로 했다. 또 에너지 공공요금 등에 대해서도 최대한 가격인상을 억제키로 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1일 서민생활과 밀접한 마늘 고추 양파 배추 무 명태 고등어 등 6개 품목에 대해 가격안정을 위해 특별관리한다고 발표했다.

먼저 마늘에 대해서는 수입량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수입물량을 당초 1만45000톤에서 2만65000톤으로 늘리고 공급시기도 12월에서 김장수요가 집중되는 11월로 앞당기기로 했다.

고추는 올해 수입 할당잔량 3100톤을 이달말까지 공급하고 가격안정을 위해 내년도 수입 물량 6200톤을 12월중에 조기 발주키로 했다. 양파는 이달중 2만600톤을 공급할 예정이다.

배추와 무에 대해서는 겨울배추 출하기시를 앞당겨 김장철 수요를 충족키로 했다. 특히 무에 대해서는 이달초 80톤을 수입해서 공급한다.

명태 고등어에 대해서도 수입 할당물량 확대와 무관세로 대량공급키로 했다. 명태 수입쿼터 물량을 17만5000톤에서 20만5000톤으로 늘려 가격안정을 꾀하기로 했다. 또 고등어는 현행 10%인 수입관세를 최대 1만톤까지는 무관세로 수입키로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도 농수산물 가격이 안정되지 않으면 내년도 수입할당물량을 먼저 들여와 추가 공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도 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물가관리에 나섰다.

먼저 도시가스요금을 11월부터 4.9% 내린다. 액화석유가스(LPG) 요금도 이달중 평균 1% 가량 인하키로 했다. 지역난방비는 동절기(11~1월)중에는 동결키로 했다.

공공요금에 대해서도 서민생활에 부담을 주지 않는 방향으로 했다. 중앙공공요금(전기요금 등)과 지방공공요금(버스요금 등)은 인상폭을 최대한 줄이거나 인상시기 분산을 유도키로 했다.

또 밀 옥수수 등 최근 국제곡물가격 상승이 국내 제품 가격상승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할당관세 추진 등 대책을 강구중이다.

이밖에도 사재기와 담합 등 불공정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키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미크론에도 낙관론 '솔솔'… 추락하던 여행·항공株 '재이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