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정위, 애경화학 등 불포화폴리업체 담합 적발

  • 임지은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6: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정거래위원회는 불포화폴리에스터수지의 가격과 거래처 배분을 담합한 애경화학㈜ 등 8개 업체에 20억7천여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과징금 부과 업체는 크레이밸리코리아㈜(17억8900만원), 영진폴리캠㈜(1억1100만원), ㈜에이피에스케미칼(4500만원) 등입니다.

대형사인 애경화학은 자진신고 1순위로 담합조사에 협조해 과징금을 전액 면제받았습니다.

공정위에 따르면 '대형3사'인 애경화학, 세원화성, 크레이밸리는 2004년부터 4년여간 20차례 이상 모임을 갖고 판매가격과 거래처 배분을 담합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회장 첫 인사…女·기술인재 발탁, 한종희·경계현 투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