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조원대 車부품사 현대위아 코스피시장 노크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94
  • 2010.11.01 17: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일 현대위아, 코스피시장 상장예심청구… "부품·기계株 파이키울 것"

한라홀딩스 차트
3조원대 매출을 올리는 현대위아가 1일 코스피시장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하면서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이날 자동차부품과 공작기계를 주로 만드는 현대위아로부터 코스피시장 상장예심 청구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1976년 설립된 현대위아는 자동차부품과 공작기계를 주로 생산하는 업체다. 지난해 3조1182억원의 매출과 77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까지는 1조9070억원의 매출과 38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상태다. 기아자동차 (58,100원 상승900 -1.5%)현대자동차 (179,000원 상승500 -0.3%)에 주로 납품하고 있다.

전체 매출의 3분의 2는 변속기·등속기·엔진 등 자동차부품에서, 나머지 33%는 프레스 등 산업용 공작기계 부문에서 발생하고 있다.

현대위아는 지난 2006년 미래에셋증권 (20,500원 상승150 -0.7%)과 대표주관사 계약을 맺은 이후 약 4년만에 코스피시장의 문을 두드린 셈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2020년을 대비하는 신성장동력 마련을 위한 자금확충의 필요성이 대두돼 이번에 상장을 추진하게 됐다"며 "최근 증시의 활황 덕에 자금조달이 좀 더 수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증권가에서는 현대위아가 코스피시장에 상장되면 시가총액 2조4400억원의 만도 (36,300원 상승850 -2.3%)만큼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 5월19일 상장한 만도의 경우 공모가(8만3000원) 대비 16.9% 높은 9만7000원에 시초가가 형성된 이후 지난 9월 중순에는 최고가인 15만6500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1일 종가 기준으로 만도의 주가는 13만4000원을 기록하고 있다.

김병국 대신증권 연구원은 "같은 자동차 부품업체이지만 만도가 주로 제동장치나 조향장치 쪽에 주력하는 대신 현대위아는 모듈·엔진·변속기 등에 강점을 갖고 있는 회사"라며 "사업영역에서나 증시에서나 만도와 현대위아가 충돌하기보다 부품·기계주 전체의 파이를 키우는 상승효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세준 하나대투증권 연구원도 "현대위아는 자동차부품 외에 공작기계·방산부문 쪽에서 고른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 강점"이라며 "부품·기계업종 전반의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현대위아는 현대차 등 7인의 최대주주 그룹이 78.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