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강기정 "김윤옥 여사, 대우조선해양 연임 로비 연루"

머니투데이
  • 김선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기정 민주당 의원은 1일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의혹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를 지목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거액의 연임 사례금을 1000달러짜리 AMEX(American Express Bank) 수표 다발로 김윤옥 여사와 동서 황모씨에게 전달했다"며 "이를 감추려고 '천신일 수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2월19일 민유성 산업은행장은 대우조선해양 이사진에게 남 사장의 연임 의사를 전했고, 그 다음날인 2월20일 이사회에서 남 사장의 연임이 확정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은행 주변과 국회, 청와대, 검찰에서 다 나온 얘기 인 만큼 이에 대한 수사는 간단하게 할 수 있다"며 "남 사장은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과 김윤옥 여사를 통해 로비를 시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 사장은 지난해 1월19일 이 대통령의 처남인 김재정씨가 골프를 치다 쓰러져 서울대병원에 입원하자 김씨 처의 도움으로 김 여사의 병문안 일정을 알아냈다"며 "남 사장이 같은 해 2월 초 이 대통령의 동서인 황모씨 주선으로 청와대에서 김 여사를 만나 연임 청탁을 했다"고 했다.

그는 "김 여사는 같은 해 2월10일 쯤 정동기 당시 민정수석에게 '남 사장의 연임 문제를 챙겨보라'고 말했다"며 "닷새 뒤인 그 해 2월15일 정 수석은 민유성 산업은행장을 만나 김 여사의 뜻을 전했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