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천신일, 검찰에 "치료날짜 잡았다"…즉시귀국 불가 입장

머니투데이
  • 배혜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0:22
  • 글자크기조절
검찰의 소환 통보에 불응하며 해외에 체류해 온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 측이 "치료 날짜를 잡았다"며 즉시 귀국하기 힘들다는 취지의 입장을 검찰에 밝힌 것으로 2일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이동열)는 천 회장 측이 일본에서 근시일 내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연락해 옴에 따라 그에 대한 진위를 파악한 뒤 적절한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검찰이 천 회장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치료를 받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거나 치료 기간이 길지 않을 경우 귀국 시점을 늦춰 자진 입국하도록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천 회장이 소환 조사를 늦출 목적으로 치료 날짜를 갑자기 잡은 것으로 드러날 경우 체포영장을 청구하는 등 강제소환 수순을 밟게 될 전망이다. 검찰 관계자는 "천 회장을 좀 더 기다릴지, 다른 조치를 취할 지에 대해 아직까지 결론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회사 자금 35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임천공업 이수우 대표로부터 "청탁 대가 등으로 천 회장에게 40억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천 회장이 받은 금품에는 자문료 10억 원을 포함, 천 회장이 건립하고 있는 옛돌박물관의 공사자재비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천 회장은 대우조선해양의 남상태 사장 연임 로비에 연루됐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하지만 천 회장은 수사가 본격화되던 지난 8월 해외로 출국해 3차례에 걸친 검찰의 소환 통보에 불응해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들 팔자 주가 오른다… 8만원 향해 달리는 삼성전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