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과거 유동성 버블비교, 증시 아직 고평가 아니다"

머니투데이
  • 정영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3: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동성 진단, 즐길 것인가 피할 것인가]

김학균 대우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지금은 12개월 기준 주가수익배율(PER)이 9배로 여전히 낮은 편이기 때문에 '버블'로 보긴 어렵다"고 2일 진단했다.

일반적으로 유동성 버블이란 '펀더멘털이 안되는데 돈이 몰리는 것'을 의미하는데, 지금은 그런 상황은 아닌 것으로 그는 분석했다.

유동성 버블 논란의 대표적인 사례로 80년대말 일본, 90년대초 대만, 2000년대초 코스닥 열풍을 들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들의 경우 일본이 1989년에 PER이 70배였고, 대만은 1991년에 PER 160배, 2000년대 한국의 코스닥의 경우 PER자체를 매길 수 없었다고 그는 회고했다. 일본이나 대만 등 유동성 버블이 있었던 경우 아직도 이 지수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금 한국 기업들이 벌어들이는 이익규모와 질을 놓고 볼 때 PER 9배는 과도하게 고평가된 상태라고 보긴 어렵다고 그는 지적했다.

물론 일부 조세회피지역을 통해 들어오는 투기적인 자금들도 섞여 있겠지만, 이것들이 큰 흐름을 방해할 수준은 아닐 것으로 봤다. 앞으로 글로벌 통상 마찰에 의한 아시아 내수 컨셉의 버블이 나타날 가능성은 있지만, 아직은 구체적인 징후를 찾아보기 어렵다고 김 팀장은 지적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