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오롱인더스트리 회사채 등급 A-로 상향

더벨
  • 고종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4: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기평, 다각화된 사업포트폴리오·대규모 유상증자 반영

코오롱인더 차트
더벨|이 기사는 11월02일(14:26) 머니투데이가 만든 프로페셔널 정보 서비스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한국기업평가가 2일 코오롱인더 (73,800원 상승600 -0.8%)스트리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BBB-(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사업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 것과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 전망이 반영됐다.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사업포트폴리오(2010년 상반기말)는 산업자재(17.0%), 화학(25.6%), 필름·전자재료(20.5%), 패션(21.1%) 등이다.

한기평은 다각화된 사업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사업안정성이 우수하며 수익기반이 강화됐다고 판단했다.

총차입금은 약 1조2000억원(2010년 상반기말)으로 현금창출력 대비 다소 과중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만기가 남아있는 매출채권의 할인액(1706억원) 및 해외현지법인에 대한 지급보증(8700만 달러)도 잠재적인 부담 요인이다. 하지만 추진 중인 2850억원(600만주, 주당 4만7500원) 규모의 유상증자로 재무구조 개선이 예상돼 문제가 없다는 분석이다.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213.4%(2010년 상반기말)인 부채비율은 130% 수준으로, 차입금 의존도는 45.4%에서 30%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사용여신한도 잔액은 1600억원이다. 대외 신인도나 자본시장 접근용이성(상장사)을 감안하면 추가 자금조달 여력도 양호한 수준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